글로벌 증시 급락에 외인 주식 자금 유출 1년 만에 최대

조은애기자 ┗ 한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주화 실물 공개

글로벌 증시 급락에 외인 주식 자금 유출 1년 만에 최대

[ 조은애 기자 eunae@ ] | 2018-11-09 13:12
한은, 10월 국제금융 외환시장 동향
외인 증권투자자금 42.7억 달러 순유출
주식 자금 40.3억 달러 유출…작년 9월 이후 최대


글로벌 증시 급락에 외인 주식 자금 유출 1년 만에 최대

자료=한국은행

지난 10월 글로벌 증시 급락으로 외국인의 국내 주식 투자 유출 규모가 1년 만에 최대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10월 이후 국제금융 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의 증권투자자금은 42억7000만 달러 순유출했다. 이 중 주식 자금은 40억3000만 달러 빠져나가면서 지난해 9월 43억2000만 달러 순유출 이후로 1년 만에 최대 규모를 보였다.
채권자금도 2억3000만 달러 순유출했다. 채권자금은 지난 9월(19억8000만 달러) 이후 2개월 연속 순유출을 보였다. 지난달 34억6000만 달러의 대규모 만기 도래에 따른 것이다. 다만 상당 부분이 재투자되면서 순유출액 규모는 전월 대비 큰 폭으로 줄었다.


미달러화 강세와 글로벌 증시 불안으로 원·달러 환율 변동성은 전월 대비 확대했다. 전일 대비 원·달러 환율 변동률은 10월 중 0.43%로 전월(0.36%)보다 확대했다. 전일 대비 원·달러 환율 변동폭도 4.8원으로 지난 6월(5.2원) 이후 가장 컸다. 환율이 월평균에서 얼마나 벗어났는지 보여주는 표준편차는 지난달 7.4원으로 전월(5.9원)보다 증가했다.

지난달 원·달러 평균 환율은 1139.6원으로 전월(1109.3원) 수준에서 빠르게 상승했다가 11월 들어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으로 상승폭이 축소했다. 지난 7일 기준으로 원·달러 평균 환율은 1123.3원으로 지난 9월 보다 1.2% 줄었다. 조은애기자 euna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