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돌아온 신동빈 회장… 내년 롯데 경영구상 속도

강주남기자 ┗ 서울 대단지 아파트 주변 치킨집 6.4개

메뉴열기 검색열기

日서 돌아온 신동빈 회장… 내년 롯데 경영구상 속도

강주남 기자   nk3507@
입력 2018-11-13 18:01

연말까지 중장기 사업과제 점검
이르면 내달초 정기 임원인사도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사진)이 3주간의 일본 출장을 마치고 돌아와 국내 현안을 점검하며 내년 경영 구상에 들어갔다.

13일 롯데그룹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저녁 일본에서 귀국한 신 회장은 이날 오전 잠실 롯데월드타워의 롯데지주 사무실에서 열린 간부 주간회의에 참석했다. 이어 신 회장은 오후에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롯데정보통신이 개최한 '정보화 전략 세미나 및 전시회'에 들러 현장을 살피고 관계자들을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지난달 23일 일본으로 출국해 3주가량 머물며 일본 롯데 경영진과 주주, 투자자 등을 만나 일본 롯데 경영 현안을 챙겼다.

또한 지난 2월부터 10월까지 8개월간의 수감생활로 인해 장기간 만나지 못했던 가족들과도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을 발표한 신 회장은 연말까지 내년도 사업계획과 중장기 사업과제들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의 정기임원 인사는 이르면 다음달 초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내년 경기 전망이 좋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들이 나오고 있어 신 회장이 내년도 경영 구상에 더욱 집중하고, 사업계획에 대한 큰 그림도 적극적으로 챙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