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외통위원장 "귀농어·귀촌 ‘역차별’ 제도적 보완 추진"

이호승기자 ┗ `태극기 부대`에 흔들리는 한국당… 지지율까지 하락

메뉴열기 검색열기

강석호 외통위원장 "귀농어·귀촌 ‘역차별’ 제도적 보완 추진"

이호승 기자   yos547@
입력 2018-12-06 14:14
귀농어업인 지원정책에서 배제됐던 농어촌 지역 비농어업인에 대한 지원책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6일 귀농어업인의 범위를 확대하고 지원정책의 사후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의 '귀농어·귀촌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귀농어업인의 범위를 농어촌 이외의 지역에서 농어촌으로 이주하는 자로만 한정하고 있다. 때문에 기존의 농어촌 지역의 비농어업인의 경우, 귀농어업인 지원정책에서 배제돼 귀농·귀촌인에 비해 역차별을 받는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또 현행법은 귀농어·귀촌에 관한 실태조사 주기를 5년으로 규정하고 있어 귀농어·귀촌에 대한 실태를 효율적으로 파악하지 못하는 데다, 지원대상자에 대한 정보의 파악과 관리가 부실하다는 비판도 계속됐다.


강 위원장은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 등으로 최근 귀농어·귀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으나 제도적 미비점으로 인해 안정적인 농어촌 정착과 관련 사업의 내실 있는 발전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었다"며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귀농·귀촌인들의 정착에 상당한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이호승기자 yos547@dt.co.kr



강석호 국회 정보위원장. 자료사진=디지털타임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