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사찰` 혐의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사망...현장서 유서 발견

김광태기자 ┗ 법원 "최영미 시인, 고은 성추행 의혹 손해배상 책임 없어"

메뉴열기 검색열기

`세월호 유족사찰` 혐의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사망...현장서 유서 발견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8-12-07 19:00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오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7일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 전 사령관이 이날 오후 2시55분께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의 한 건물 13층에서 투신해 숨졌다고 밝혔다. 시신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전 사령관은 이날 해당 건물에 있는 지인 회사를 방문했다가 외투를 벗어둔 채 밖으로 몸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감식과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기무사령관으로 재직한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이른바 '세월호 정국'이 박근혜 정권에 불리하게 전개되자 이를 타개하기 위해 세월호 유족 동향을 사찰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다.

이 전 사령관은 지난달 27일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출석하면서 "한 점 부끄럼 없는 임무 수행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검찰은 이 전 사령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이달 3일 "구속 사유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