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수입맥주 부동의 1위는 일본 맥주

주현지기자 ┗ AI 품은 삼성카드… "챗봇 샘으로 모든 카드업무 간편하게"

메뉴열기 검색열기

작년 수입맥주 부동의 1위는 일본 맥주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19-01-01 16:18
우리 맥주시장의 맹주는 일본이었다. 지난해에도 일본 맥주가 인기를 끌면서 부동의 수입액 1위 자리를 지켰다.


중국 맥주 수입은 주춤했고, 벨기에·미국 맥주 수입은 빠른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1일 관세청에 따르면 2018년 1∼11월 맥주 수입액은 2억8800만달러로, 이미 2017년 1년 치 수입액(2억6300만달러)을 넘어섰다. 1∼11월간 월평균 수입액이 2600만달러였다는 점에 비춰보면 지난해 1년 치 수입액은 3억달러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국가별로 일본 맥주가 수입액 7300만달러를 기록 1위를 차지했다. 2017년 기준 일본 맥주 수출액의 63%(80억엔)가 한국에 집중될 정도다. 브랜드별로는 아사히의 비중이 가장 컸고, 에비스를 앞세운 삿포로도 증가세가 뚜렷했다.


중국 맥주 수입액은 전년 1년 치(3770만달러)와 비슷한 수준인 3740만달러로 두 번째로 많았다. 벨기에 맥주 수입액은 3390만달러로 3위를 기록, 2위 중국을 바싹 뒤쫓았다.

2014∼2015년 수입액 2위를 차지했던 독일 맥주는 2350만달러 수입에 그치면서 5위에 머물렀다. 순위는 전년보다 한 계단 더 밀려났다.

네덜란드·아일랜드 맥주는 각각 1670만달러, 1950만달러 어치 수입되면서 6·7위를 기록했다. 포도주로 이름 높은 프랑스와 함께 체코·폴란드 맥주도 10위권 내 이름을 올렸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