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깃값 내리고… 쇠고깃값 오르고

황병서기자 ┗ 현존 국내 식당 상표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우래옥`

메뉴열기 검색열기

돼지고깃값 내리고… 쇠고깃값 오르고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1-01 18:12

돼지, 사육 마릿수 증가 영향


'황금 돼지의 해'로 불리는 기해년(己亥年) 돼지고기가 체면을 구겼다.


1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의 축산분야 관측 전망에 따르면 올해 1월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등급판정 마릿수 증가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1월 돼지고기 등급판정 마릿수는 사육 마릿수 증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많은 161만~165만 마리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돼지고기 생산량은 지난해 1월보다 증가한 8만5000t 내외를 기록할 전망이다.

1월 돼지 도매가격은 2018년 1월 3853원(1㎏당)보다 4~11.8% 하락한 3400~3700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올해 설 대비 돼지고기 등급판정 마릿수(1월 21일~2월 1일 기준)도 지난해 설보다 4.1% 많은 75만7000 마리로 예상된다.



반면 올해 1월 한우 도매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다. 2019년 1∼2월 한우 도축 마릿수는 거세우 출하예정 마릿수가 적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3% 감소한 14만3000~14만8000 마리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한우 도매가격은 지난해 1~2월 평균 1만7779원(지육 1㎏당)보다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

설 대비 도축 마릿수도 지난해보다 감소해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