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전 8시부터 부분일식 진행…주요 천문대 관측행사

뉴스부기자 ┗ 앤스브릭코리아, 픽셀형 캐릭터 `픽셀프렌즈` 공개

메뉴열기 검색열기

6일 오전 8시부터 부분일식 진행…주요 천문대 관측행사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1-05 15:02

일식 면적 서울 기준 태양의 24.2%
오전 8시36분~11시3분까지 진행 예정
다만 기상 상황 따라서 관측 힘들수도


6일 오전 달이 태양을 가리는 부분일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은 부분일식 설명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새해 첫 주말부터 달이 태양을 가리는 우주 쇼가 펼쳐진다.


5일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에 따르면 6일 오전 부분일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오전 8시 36분께 달이 해의 위쪽 중앙을 감추기 시작한다. 오전 9시 45분에는 해가 최대로 가려진다. 일식 면적은 서울 기준 태양의 24.2%다. 달에 가려지는 태양 지름의 최대 비율(식분)은 0.363이다. 오전 11시 3분에는 달이 해와 완전히 떨어지면서 일식 현상을 끝낸다.
전국 주요 과학관과 천문대에서는 관측 행사를 연다.

국립과천과학관에서는 태양 전용 망원경으로 일식의 전 과정을 볼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일식 장면을 촬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한국천문우주과학관협회는 일식 관련 영상을 보여주고, 한국과학창의재단은 과학공연 '사이언스 버스킹'을 지원한다.



대전 시민천문대, 부산 금련산 청소년수련원, 경북 예천 천문우주센터, 강원 양구 국토정중앙천문대 등지에서도 시민을 위한 자리를 마련한다.
다만 일식은 맨눈으로 보면 눈이 상할 우려가 있어 태양 필터나 여려 겹의 짙은 색 셀로판지를 활용해야 한다.

관건은 날씨다. 기상청 예보 상 오전에 전국 곳곳에 구름이 많아서다. 실제 기상 상황이 좋지 않다면 일부 관측 행사는 실내로 대체될 예정이다.

천문연 측은 6일 오전부터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서 천문학자와 함께 하는 생중계를 준비 중이다.

4일 밤부터 5일 새벽까지는 사분의자리 유성우라고 불리는 현상이 있었다. 유성우는 혜성이 지나간 공간에 남은 잔해 속을 지구가 뚫고 지나가면서, 부스러기들이 지구 대기에 부딪혀 밝게 빛나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이번엔 하늘에 구름이 낀 데다 짙은 미세먼지까지 겹치면서 장관을 연출하진 못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