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 前 닛산車 회장 "난 결백"

윤선영기자 ┗ "후쿠시마 가겠다" 일본 소년 요청에 화답한 교황

메뉴열기 검색열기

곤 前 닛산車 회장 "난 결백"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1-08 16:50

법정서 부당 구속 등 강력 주장


일본 매체들이 8일 도쿄 지방법원에서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을 태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나는 결백하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이 8일 일본 검찰에 체포된 지 50일만에 법정에 섰다.
강한 어조로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이날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곤 전 회장은 이날 '구속 이유 공개' 절차를 위해 도쿄지방재판소(지방법원)에 출석해 10분간 영어로 의견진술을 하며 "나는 결백하다", "부당하게 구속됐다"고 반복해서 주장했다.

곤 회장은 "혐의가 생트집이라는 것을 밝히고 싶다. 닛산에 손해를 끼친 적 없다"며 "인생의 20년을 닛산의 부활에 바쳤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검찰이 자신에게 부여한 혐의에 대해 "완전히 잘못됐다. 금융상품거래법을 위반한 적 없다"며 "검찰이 근거도 없는 혐의로 부당하게 구속했다"고 주장했다.

곤 전 회장은 "닛산의 성과는 내 인생에서 가장 큰 기쁨"이라며 "밤낮 가리지 않고 비행기에서도 닛산 직원들과 나란히 (닛산의) 부활에 힘썼다"고 말하기도 했다.


곤 회장의 퇴출은 이를 놓고 프랑스와 일본이 외교 문제로 삼을 정도로 국제적인 경제 이슈다. 앞서 곤 회장은 지난 11월 19일 소득 축소 신고로 일본 검찰에 전격 체포됐다. 일본 검찰에 따르면 곤 회장은 2011~2015년 유가증권보고서에 5년간의 연봉 50억엔(약 500억원)을 축소 신고한 혐의(금융상품거래법 위반) 등을 받고 있다.

곤 전 회장은 체포된 뒤 재체포와 구속 기간 연장 등을 통해 계속 구치소 생활을 하고 있다. 이에 곤 전 회장 측 변호인은 지난 4일 구속 사유의 공개와 구속 취소를 법원에 청구했다.

일본 정부는 피의자 권리 보장을 위해 구속된 피의자가 구속 사유 공개를 요청할 경우 법정에서 피의자에게 사유를 알려주고 있다.

교도통신은 곤 전 회장이 구치소 생활 때문인지 흰 머리가 늘고 홀쭉해진 모습이었지만 날카로운 눈빛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법정 방청석에는 일반인석은 14석뿐이었지만, 1000여명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