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노란조끼`에 강경책… 과격 시위자 등록제 도입 검토

윤선영기자 ┗ 9·11때 살아남은 미국인, 케냐 테러로 사망

메뉴열기 검색열기

佛 `노란조끼`에 강경책… 과격 시위자 등록제 도입 검토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1-08 14:50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노란 조끼' 시위대와 진압경찰 간의 충돌이 벌어진 가운데 자동차 한 대가 뒤집힌 채 불타고 있다.

프랑스 정부가 폭력 양상을 보이는 '노란 조끼' 물결을 막기 위해 과격 시위자 등록제 도입을 검토하는 등 관련 제재를 강화할 방침이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이날 TF1 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시위 신고 의무를 존중하지 않고, 미허가 시위에 참여하고, 얼굴을 가리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뒤 시위에 나타나는 이들을 제재하기 위한 새 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필리프 총리가 언급한 제재는 약탈, 방화, 공공기물 파손 등 위법 행위를 한 개인을 경찰에 등록한 뒤 이들의 시위를 금지하는 것이다. 과거 축구 훌리건(난동을 부리는 광팬)의 경기장 입장을 막기 위해 사용됐던 방식과 유사하다.



지난 5일 프랑스 곳곳에서는 노란조끼 8차 집회가 열렸다. 당시 일부 시위대는 주차된 차량에 불을 지르고 허가가 난 도로에서 벗어나려는 모습을 보였다. 또 20년 만에 정부 청사 건물을 공격하고 경찰을 향해 돌을 던지기도 했다. 유류세 인상 계획 철회, 최저임금 인상 등 유화책을 내놓았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돌연 강경 대응으로 돌아선 데 따른 반응으로 풀이된다.
필리프 총리는 "우리는 프랑스에서 시위할 권리를 보장하는 한편 법을 위반한 이들을 제재해야 한다"면서 "언급한 조치는 이르면 내달부터 도입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