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월드컵 4강 주역 이천수, 구단 행정가로 변신

김광태기자 ┗ 벤투호, 16강 상대는 바레인…최고의 16강 대진표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일월드컵 4강 주역 이천수, 구단 행정가로 변신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1-09 18:09

인천 유나이티드서 제2 축구인생


사진=연합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이천수 전 JTBC 축구 해설위원(38·사진)이 프로구단 행정가로 변신했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는 9일 "이천수 해설위원이 구단 전력강화실 실장으로 공식 발령을 받아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왕년의 축구 스타에서 축구 행정가로 '제2의 축구인생'을 시작한 셈이다.


이천수 신임 실장은 인천 구단의 프로·유소년팀 운영과 선수 스카우트, 클럽하우스 운영 등 선수단 지원 업무를 총괄한다. 인천의 축구 명문 부평고를 졸업한 이천수 실장은 2002년 한일월드컵 진출에 수훈을 세웠다. 2006년 독일 월드컵 토고전에선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넣어 역전승 발판을 마련했다.
그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78경기에 출전해 10골을 기록했다.

프로 선수로 경력도 화려하다.



2002년 울산 현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그는 한일 월드컵 직후인 2003년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해 레알 소시에다드와 누만시아에서 한 시즌을 뛰었다.
2005년 국내 리그로 복귀해 울산, 수원 삼성에 이어 전남에서 활동했다.

그는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사르와 일본 오미야를 거쳐 2013년 고향팀 인천에 입단해 2015년까지 현역으로 뛴 뒤 지난해 JTBC 축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