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열사 고향` 천안서 3·1운동 100주년 행사 다채

메뉴열기 검색열기

`유관순 열사 고향` 천안서 3·1운동 100주년 행사 다채

   
입력 2019-01-09 18:09
충남 천안시가 올해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념사업을 다채롭게 추진한다.


구본영 시장은 9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지역 3·1 운동 재조명 등 역사적 의의 계승, 정체성 확보를 위한 기념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다시 보고, 함께 기억하고, 과거를 통해 나아가는 미래'란 주제로 오는 10월까지 5가지 테마에 44개의 기념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3·1 운동 100주년 남북공동기념사업'의 하나로 순국 애국청년인 충남 천안의 유관순, 함북명천의 동풍신, 황해도 재령의 윤택진을 기리는 남북합동 추모사업을 대통령 직속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에 제안,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남북을 잇는 독립 만세운동 주도 애국청년들을 기억하고 남과 북이 함께 만드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기대하고 있다.

미국 뉴욕주의회가 추진하는 '유관순의 날' 제정 결의안이 오는 14일 통과되면 오는 3월 1일 뉴욕시청 앞에서 독립 만세운동 재현행사가 계획된 가운데, 시는 뉴욕한인회, 주뉴욕총영사관과 공동으로 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독립운동을 위해 헌신한 석오 이동녕 선생의 동상을 지역에 세우고, 국회의사당에 있는 이동녕 선생의 흉상도 전신상으로 건립될 수 있도록 건의, 선생의 업적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청소년과 청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사업도 준비 중이다.

애니메이션 제작 상영, 유관순 열사 따라 걷기 등을 통해 3.1운동 등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함양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3·1 운동의 꽃이자 독립 만세운동의 상징인 유관순 열사의 서훈등급을 현 3등급인 독립장에서 상향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과 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구본영 시장은 "천안은 호서지방 최대 독립 만세운동인 '아우내 만세운동'의 발생지이자 민족 독립의 성지 독립기념관이 위치한 만큼 3·1 운동 정신을 계승하는 일에 시가 중심에 서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