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산업부 ‘블랙리스트’ 추가 확보 주장…한국당 ‘블랙리스트’ 확보작업은 진행 중

이호승기자 ┗ 탈원전 충격파도 큰데… 경제성 고려않고 느닷없이 湺 해체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국당, 산업부 ‘블랙리스트’ 추가 확보 주장…한국당 ‘블랙리스트’ 확보작업은 진행 중

이호승 기자   yos547@
입력 2019-01-10 15:00
자유한국당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4개 발전사 사장들이 사퇴 압박을 받았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이어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공개한 것인데, 상임위별로 블랙리스트 확보 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추가적인 블랙리스트 공개도 예상된다.
김도읍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 최교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017년 9월 산업부 담당 국장이 산업부 산하 4개 발전사 사장들을 개별적으로 광화문에 있는 호텔로 불러내 사표 제출을 종용했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발전사 사장 한분의 증언에 따르면 '정권 초기이고, 사표를 제출하라고 하는데 안 낼 방법이 없다'고 증언을 했다"며 "산업부도 환경부와 마찬가지로 블랙리스트가 작성됐고, 그 블랙리스트대로 사표를 제출받았다"고 했다.

특히 사표 제출을 종용받은 4개 발전사 사장들의 임기는 짧게는 1년 4개월, 길게는 2년 2개월씩 임기가 남아있었다는 것이 김 단장의 주장이다. 한국당은 산업부 담당 국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김 단장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어제오늘 급하게 제보를 받고 확인한 내용"이라며 "이 부분도 정리대는대로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이제 일개 지검의 한 개 부에서 이 사건을 담당하기는 역부족"이라며 "여태까지 검찰의 행태를 보면 (검찰이) 이런 의혹을 해소하는 데 상당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고, 반드시 특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한국당은 특히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김무성 의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친분이 있는 해운회사 관련 비위 첩보 보고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경찰에 이첩하라고 한 것은 수사를 하라는 의미다. 백 비서관의 월권행위"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보고는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수사관이 작성했는데, 반부패비서관실과 민정비서관실은 별개 조직이라 민정비서관이 다른 조직의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한 것은 월권이라는 것이 김 단장의 지적이다.

김 단장은 "김태우 수사관이 이인걸 반장에게 이유를 물어보니 이 해운회사 회장이 백 비서관에게 전화를 했다고 한다. 백 비서관이 화를 내면서 그 좋은 첩보를 왜 이첩시키지 않았냐고 야단을 쳤다고 한다"고 말했다.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