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개발 함께"… LG·네이버 `미래 동맹`

김민주기자 ┗ 신세계 불황 뚫은 정유경 `럭셔리 카드`

메뉴열기 검색열기

"로봇 개발 함께"… LG·네이버 `미래 동맹`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19-01-10 18:07

네이버 플랫폼 LG로봇 적용 핵심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사진 오른쪽)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 CES'에서 캡슐맥주제조기 'LG 홈브루(LG HomeBrew)'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9일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첫 번째)가 네이버 부스에 전시된 로봇팔 엠비덱스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CES 2019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LG전자와 네이버가 로봇 기술 연구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LG전자는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와 로보틱스 기술 공동 연구에 합의했다고 9일(현지시각) 밝혔다. 양측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지상 최대 전자쇼 'CES 2019'에서 전시부스를 서로 방문하며 협업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협력의 핵심은 네이버랩스의 위치 및 이동 기술 통합 플랫폼 'xDM'을 LG전자의 '클로이 안내로봇(CLOi GuideBot)'에 적용하는 내용이다.

저가의 센서와 컴퓨터로 정확도 높은 실내 자율주행 기능 구현이 가능한 xDM 플랫폼이 LG전자의 안내 로봇 '에어스타'에 도입되고, 이 로봇이 수집한 다양한 데이터는 xDM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고객들이 일상 생활에서 LG 로봇을 통해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느끼게 할 계획"이라며 "이번 협력으로 LG 로봇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기 위한 기반을 강화하고 다양한 로봇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로봇 제품들을 선보이는 가운데 오픈 이노베이션 관점에서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과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하고 있다.

작년 연말 인사에서 로봇사업 육성을 위해 최고경영자(CEO) 직속 기구로 '로봇사업센터'를 신설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작년 초 로봇을 총칭하는 브랜드 'LG 클로이'를 런칭한 이후 총 9종의 시리즈를 보유 중이다. LG전자는 이번 CES 2019에서 산업현장, 상업공간, 물류시설 등에서 사용자의 허리 근력을 보조하는 클로이 수트봇을 공개해 주목 받았다.

LG전자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서비스 중인 안내로봇(CLOi GuideBot)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청소서비스를 제공한 청소로봇(CLOi CleanBot) △가정용·상업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홈로봇(CLOi Home) △잔디깎이로봇(CLOi LawnBot) △서브봇(CLOi ServeBot) △포터봇(CLOi PorterBot) △카트봇(CLOi CartBot)등을 선보였다.

한편 로봇시장은 연 평균 두 자리 수 성장률을 이어갈 전망이다. 코트라에 따르면 오는 2020년까지 세계 제조업용 로봇 시장은 연 평균 15%, 전문·개인서비스용 로봇 시장은 각각 최대 25·35%의 고공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자율주행과 AI 기술의 발달로 물류와 의료, 홍보 로봇 등이 유망 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