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사키 일한경제협회장에 수교훈장 추진

김광태기자 ┗ 류준열 `돈`, 캡틴 마블 밀어내고 1위...150만 관객 돌파

메뉴열기 검색열기

정부, 사사키 일한경제협회장에 수교훈장 추진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1-10 16:36
2018년 2월1일 일본 도쿄 데이코쿠호텔에서 열린 '한일경제인교류의 밤' 행사에서 양국 내빈들이 행운을 비는 전통행사인 '카가미비라키'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상만 CJ재팬 사장, 오기타 고 아사히홀딩스 전 회장, 김정수 한기련 회장, 이수훈 주일 대사,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 오공태 민단 단장. 주일 한국기업인연합회 제공

정부가 한일 간 민간 교류에 헌신한 공헌을 인정해 사사키 미키오(佐佐木幹夫) 일한경제협회 회장에게 수교훈장 광화장을 수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지난 8일 외교부는 홈페이지에 사사키 회장이 훈장 수여에 적합한 인물인지에 대해 의견수렴을 한다는 내용의 '공개 검증' 공지를 올렸다.
외교부는 "2010년 일한경제협회 회장, 일한산업기술협력재단 이사장에 취임해 9년에 걸친 재임 기간을 통해 경제, 인재, 문화 교류 등 폭넓은 민간 외교의 선두에 서서 양국 우호와 상호 신뢰의 확대를 위해 크게 공헌했다"고 평가했다.



사사키 회장은 일본 측 기업가들로 구성된 일한경제협회 회장을 10년 가까이 맡아 '한일경제인회의', '한일 축제한마당' 등 각종 양국 간 주요 민간 교류 사업을 주도해왔다.
앞서 이수훈 주일대사가 지난달 사사키 회장과 만나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양국 경제 협력을 지장없이 진행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사사키 회장은 미쓰비시(三菱)상사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고문을 맡고 있다. 외교부는 또한 프랑스의 루이 갈루아 'PSA 푸조-시트로앵' 감독이사회장에 대해서도 양국 경제협력 강화에 기여한 측면을 고려해 수교훈장 흥인장을 수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