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中 저작권 관리 `IPCI 플랫폼` 오픈행사 참석

김위수기자 ┗ 한콘진 `GDC 2019`서 한국 공동관 운영…"우수성 재입증"

메뉴열기 검색열기

위메이드, 中 저작권 관리 `IPCI 플랫폼` 오픈행사 참석

김위수 기자   withsuu@
입력 2019-01-11 18:14
위메이드와 자회사 전기아이피가 중국에서 저작권을 보호·관리하기 위해 구축한 'IPCI 플랫폼' 오픈행사에 참석해 중전열중문화발전과 IPCI 계약에 대한 체결식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중국 광저우에서 지난 10일 열린 이번 행사는 중국 문화부 산하 중국문화전매그룹과 광동성 문화 및 관광청이 공동 개최했으며, 광동성 게임산업협회, 광저우시 게임협회, 넷이즈, 위메이드 등 문화콘텐츠 기업 대표 300여명이 초대됐다. 'IPCI 플랫폼'은 중국문화전매그룹에서 저작권 보호 및 관리, 감독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새롭게 구축한 지식재산권(IP) 등록 시스템이다.
위메이드는 행사에서 중전열중문화발전과 IPCI 계약에 대한 체결식을 실시하고, '미르의 전설(중국명 열혈전기)' IP 합법화를 위해 권리확인, 운영, 보호 3가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협력키로 했다.

이날 중국문화전매그룹은 "산업 전 분야에 공공기반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여 시장화 방식으로 문제의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산업의 건강하고 질서 있는 발전을 위해 길을 닦을 것이며 국가 행정기관에 전문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IP에 대한 거래 불투명, 기술장벽, 기업 권리확보 등 다양한 문제점에 대한 해결책을 제공하고 IP 보호를 위한 업계 규범을 세워 지식재산권 소유권자의 합법적 권리, 인도 및 중국 중소기업의 합법적 운영을 지원해 건전한 생태계 조성에 모범적 역할을 할 것임을 밝혔다.


또한 'IPCI 설명회'를 통해 IPCI 체계, 거래 시스템, 침권 정보 감시, 권리보호 시스템, 위조방지 시스템, 신용 시스템 등 6개의 모델이 포함돼 IP의 권리확립, 거래, 보호 등 3가지 기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설명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IPCI는 중국의 저작권에 대한 인식 변화와 중요성을 확인시켜주는 법적· 제도적 장치"라며 앞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발전적인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며 준비하고 있는 IP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 하겠다"고 밝혔다.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왼쪽)와 진지용 중전열중문화발전유한공사 총경리가 IPCI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위메이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