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어르신 무릎관절 수술 지원 연령 65→60세로

김수연기자 ┗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2019 한국경영학회 최우수경영 대상 수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취약계층 어르신 무릎관절 수술 지원 연령 65→60세로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19-01-11 18:06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 어르신에 대한 무릎관절증 수술비 지원이 확대된다. 지원 연령 기준은 65세에서 60세로 낮추고, 비급여항목에 대해서도 일부 의료비를 지원한다.


복지부는 11일 이런 내용의 노인성 질환 의료지원 기준 등에 관한 고시를 개정하고 입법예고했다.
그간 정부는 노인복지법에 따라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어르신의 무릎관절증 의료비를 지원해왔다. 하지만 지원 범위가 협소해 많은 어르신이 수술이 필요한데도 수술을 꺼리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정부는 지원 대상의 연령을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낮췄다. 또 건강보험 급여항목 중 본인부담금만 지원하던 것을 상급병실료 등 일부를 제외한 비급여항목까지도 지원하기로 했다.
작년 기준으로 무릎관절증으로 양쪽 무릎을 수술할 경우 식대와 마취료 등 급여항목 본인부담금은 19만원 정도이지만,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와 초음파 등 비급여항목 부담금은 340만9000원에 달했다.

올해 비급여항목 지원 확대로 한쪽 무릎 당 평균 지원금액은 47만9000원에서 120만원으로 늘어난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