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가정사 고백, 새어머니가 친어머니 찾아 주셔..그 아들도 나 닮아

뉴스부기자 ┗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트럼프 반응 보니

메뉴열기 검색열기

전진 가정사 고백, 새어머니가 친어머니 찾아 주셔..그 아들도 나 닮아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1-21 09:04
전진 가정사 고백 [SBS '미운오리새끼' 장면 캡쳐]




전진 가정사 고백했다.
그룹 신화의 멤버 전진이 지난 20일 밤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가정사를 고백했다.

이날 전진은 친어머니가 어린 시절 자신을 떠났다고 털어놨다. 그는 "새어머니가 저한테 정말 잘해주셨다"며 "제가 어머니에 대해 가지고 있는 감정을 알고 친어머니를 찾아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가수로 활동 중이던 24세 때 (친어머니를) 처음 봤다. 한번도 보지 못한 어머니였지만 만나기로 했던 카페 문을 열자마자 어머니라는 것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전진은 "왜 나를 두고 갔냐고 말하는 것도 2분이나 걸렸던 것 같다"면서 "언젠가 저를 만날 거라는 생각에 결혼을 늦게 하셨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저와 닮았다고 했다. 친어머니의 새 남편분은 저와 편하게 연락하고 만나는 걸 허락하지만 아들이 저처럼 힘들까봐 (제가) 일부러 연락을 안 하고 있다"고 했다.

또 "그 아들이 성인이 되어서 절 받아줄 수 있을 때 연락을 하라고 했다"며 "그 동생이 힘든 게 너무 싫다"고 말했다.

전진 가정사 고백한 그는 초등학교 4학년 때까지 할머니와 함께 살았다고 한다. 그는 "부모님 같았던 할머니가 2년 전 돌아가셨다"며 눈물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