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심장병 고백, "중2때 전신마취 14회..언제 심장 멈출지 몰라"

뉴스부기자 ┗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트럼프 반응 보니

메뉴열기 검색열기

최민수 심장병 고백, "중2때 전신마취 14회..언제 심장 멈출지 몰라"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1-21 09:10
최민수 심장병 [SBS '집사부일체' 장면 캡쳐]




최민수 심장병 고백이 화제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배우 최민수가 사부로 활약을 펼쳤다.

이날 최민수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말하는 양세형에게 "내가 전신마취를 14회 했었다. 시한부 선고를 받은 적도 있다. 그게 중학교 2학년 때다"며 말문을 열었다.


최민수는 "'너는 뛸 수도 없고 아무것도 하면 안된다'는 말을 들었다. 조금만 무리를 하면 길에서 기절을 했다. 중학생의 나이에는 받아들이기 힘든 일이었다. 언제 심장이 멈출 지 모르는 일이니까. 나에게는 너무나 감당하기 힘든 것이었다"고 회고했다.

최민수 심장병 고백한 그는 "그런데 우연히 발견한 내 방법은 몸이 아픈 것을 축복이라고 생각한 것이었다. 덕분에 이 세상에서 맞이 하는 하루하루가 새롭고 소중했기 때문이다. 내가 어찌할 수 없는 상황을 순수하게 받아들인 것이었다"며 "흔한 일이다. 죽음 따위. 나만 경험하지 못했을 뿐. 사람들은 다들 한 번씩 경험하고 갔다. 한 번이니까 소중한 것이다. 사람의 역사에서는 흔한 일이다"고 덧붙였다.

인생에 대한 진심어린 조언에 상승형제들은 "상담 한번에 반했다 이래서 종교가 생기는 구나"라면서 "괴짜라고 생각했는데 괴짜안에 누구보다 강력한 진짜가 있다, 명언이 아니라 뼈언이다"며 감동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