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다고 2∼3배 비싸도 샀는데…목장 자연치즈서 대장균

황병서기자 ┗ "올바른 결단"vs"안보 치명적" …환영·우려 교차

메뉴열기 검색열기

몸에 좋다고 2∼3배 비싸도 샀는데…목장 자연치즈서 대장균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1-22 14:52
목장에서 직접 생산한 자연 치즈 일부 제품에서 대장균이 검출됐다.


자연 치즈가 청결한 수제품의 이미지로 일반 제품보다 2~3배 가량 비싸게 팔리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국내 목장형 유가공 농가 중 온라인에서 제품을 판매하는 17개 업체의 17개 제품을 대상으로 미생물과 보존료 등의 검출 시험을 한 결과, 2개(11.8%) 제품에서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제품별로는 농업회사법인 은아목장의 'EUNA's TREZZA CHEESE'에서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



청솔목장 영농조합법인의 '청솔목장 스트링치즈'에서도 황색포도상구균이 기준을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은아목장 제품에서는 대장균이 한계허용기준(100 CFU/g)의 최대 92배까지 나왔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현재 은아목장과 청솔목장은 미생물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문제가 된 제품의 제조·판매를 모두 잠정 중단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17개 전 제품에서 소브산 등 보존료는 검출되지 않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보존료가 첨가되지 않은 유가공품은 보존료가 첨가된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유통기한이 짧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유통기한을 확인한 후 섭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