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로 안전 결제"... 블록체인 품은 간편결제 시스템

이경탁기자 ┗ 한컴시큐어, 비트퓨리와 블록체인 솔루션 사업

메뉴열기 검색열기

"암호화폐로 안전 결제"... 블록체인 품은 간편결제 시스템

이경탁 기자   kt87@
입력 2019-01-21 18:15

"찰칵~ 암호화폐로 안전하게 결제되었습니다"
빗썸 캐시·하이콘 페이 등 속속 출시
팅스나인, 자체 앱 가맹점 확대 주력


팅스나인 자체 개발 플랫폼인 '애니클렛 앱'

암호화폐 결제 사용 이미지.


블록체인 업계가 '간편 결제'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신용카드나 현금 없이 결제하는 이른바 간편 결제 시스템에 가상화폐(암호화폐)를 활용하는 것이다.
국내 암호화폐 투자사인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현금결제 대신 암호화폐 결제를 늘리기 위해 외국인들이 대거 몰리는 도쿄올림픽 이전에 암호화폐 결제시스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은 소비의 약 80%가 현금거래로 이뤄지고 있다. 이 때문에 도쿄의 상점들은 신용카드 결제가 안되는 곳이 많다. 이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소비를 감소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현금결제를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암호화폐 결제시스템 도입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국내에서도 신용카드나 현금 없이 휴대전화로 결제하는 이른바 '간편 결제' 시장에 암호화폐 업체가 속속 뛰어들고 있다.

국내 최대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은 암호화폐를 이용한 서비스 '빗썸 캐시'를 선뵀고, 블록체인 프로젝트 테라(Terra)는 블록체인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 '테라 페이'(가칭)를 준비 중이다.

이와 함께 국내 여러 블록체인 업체들도 암호화폐 결제 플랫폼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글로스퍼·하이콘은 암호화폐 하이콘 결제 플랫폼 '하이콘 페이'를 지난달 27일 출시하며 경기도 가평 오버더마운틴 호텔을 첫 사용처로 소개했다.

이번 하이콘 페이 론칭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하이콘 지급 결제 서비스를 본격 도입하고,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시작함으로써 실질적인 하이콘 페이 확산에 돌입한다는 취지다. 하이콘 페이로 결제하는 이용자에게 오버더마운틴 호텔 할인을 제공하고, 남이섬·쁘띠프랑스 등 가평 주요 관광지 내 사용처 확산을 협의 중이다.


김태원 글로스퍼·하이콘 대표는 "암호화폐가 흔히 사용할 공간이 없어서 효용이 없다고 하는데, 일반 유통매장에서는 기존 화폐가 더 사용이 편하니 당연한 것"이라며 "하이콘 페이 사용처로는 숙박업소나 테마파크 처럼 관광과 관련된 가맹점이 주요 대상으로 호텔이나 놀이공원, 지역 축제장의 경우 내부에서 일정한 규칙을 통해 소비가 이뤄지는 특성이 있고, 사전에 예약하는 경우도 많아 암호화폐 사용이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올해 안에 한국과 일본 등 30개국에서 하이콘페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특히 일본의 지역 축제 준비위원회 등에서 조기예약 등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팅스나인은 지난해 4월에 취득한 '암호화폐를 활용한 오프라인 결제 시스템'에 관한 특허는 국내 유수의 포스 업체와 MOU를 맺는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팅스나인 자체 개발 플랫폼인 애니클렛 앱과 애니포스 앱을 기반으로 오프라인 제휴 매장 확대에 주력하며 언제, 어디에서나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 중에 있다.

일반 사용자가 애니클렛 앱을 이용하면 오프라인 매장에서 암호화페로 결제할 수 있으며, 반대로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애니포스 앱을 이용해 별도의 포스 기계없이 애니클렛 사용자들의 암호화폐를 결제 받을 수 있다. 유수의 포스 사와 협업이 진행되면 전국에 이미 보급된 포스 장비에 애니포스 결제 엔진만 설치하면 바로 전국에서 결제가 가능하다.

임종범 팅스나인 대표는 "애니포스는 오프라인에서 결제 가능한 기술이다. 코인을 실제 생활에 사용할 수 있도록 홍대와 강남 일대 오프라인 200여개 가맹점과 제휴를 맺었다"면서 "애니클렛과 애니포스를 통한 암호화폐 결제에 관심이 늘고 있고, 미국, 태국, 일본, 베트남 기업들과 협의가 본격화 되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 업체 펀디엑스는 암호화폐 결제와 구입이 가능한 POS 디바이스인 '엑스포스', 지불카드 '엑스패스', 애플리케이션인 '엑스월렛'을 상용화했다. 엑스월렛을 통해 직접 가상화폐 지불을 받는 수집 기능과 QR코드를 이용한 결제 기능이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