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잘못 확인되면 법대로"

김미경기자 ┗ 오신환 변수에 가로막힌 패스트트랙… 혼돈의 4월 국회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낙연 총리,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잘못 확인되면 법대로"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1-22 10:44
이낙연 국무총리가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잘못이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하겠다"고 했다.


이 총리가 손 의원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올해 첫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요즘 목포의 근대역사문화 재생 사업과 관련한 논란 나오고 있어서 기본적인 생각을 밝힌다"면서 "첫째, 여러 의문이 제기되고 고발도 됐으니 잘못이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하고, 둘째 근대문화 조성사업은 예정대로 진행, 셋째 부동산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는 일이 없도록 투기를 감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여러 가지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데 정부여당이 국민 앞에서 더 겸허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설 명절 대책도 내놨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당정청협의회 이후 브리핑에서 설 명절에 대비해 △명절물가 안정 △지역경제 활성화 △취약계층 지원 △국민 불편 및 안전사고 방지 등 4대 설 민생안정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올해 설 성수품 가격이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평가하고, 물가안정 기조가 유지될 수 있도록 수요가 집중되는 주요 성수품의 공급량을 확대하는 한편, 직거래 장터 및 특판장 등을 통해 선물 세트 등에 대한 할인판매도 추진하기로 했다"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전통시장(온누리)상품권과 지역사랑상품권의 할인율을 5%에서 10%로 늘리고, 구매한도 역시 월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판매규모를 지난해 대비 2100억원 이상 확대하고, 9개 고용산업 위기지역대상으로 1만 명 수준의 희망근로사업 인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기존 명절마다 진행하던 코리아 그랜드 세일, 지역별 축제, 각종 문화기관의 설 행사와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2월4∼6일), KTX 역귀성·귀경할인(30∼40%) 등도 함께 추진한다.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는 대출·보증 지원을 확대해 경영부담을 덜고, 조달대금, 하도급 대금, 관세·부가세 등 납세 환급금, 일자리 안정자금 등 정부 지원금은 설 명절 전에 최대한 조기지급할 예정이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어렵고 힘든 서민과 취약계층을 비롯한 우리 국민들이 풍성한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여당이 민생현장을 챙겨야 한다"면서 "지난 1년 7개월 동안 혁신적 포용국가를 만들기 위해 들인 문재인 정부의 노력이 올해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을 성과로 나타나도록 당정청이 더욱 무거운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함께 뛰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새해 첫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