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심리 ‘꽁꽁’… 가계 외식·의류비 지출 전망 2017년 초 이후 ‘최저’

뉴스부기자 ┗ 박유천 프로필삭제한 씨제스 측, "신뢰관계 회복할 수 없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소비 심리 ‘꽁꽁’… 가계 외식·의류비 지출 전망 2017년 초 이후 ‘최저’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2-02 10:11
사람들로 북적이는 전통시장. <연합 제공>

경기 둔화와 물가 상승으로 가계 외식비 및 의류비 지출 전망이 지난 2017년 초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소비지출전망 CSI(소비자동향지수) 항목 중 외식비는 작년 12월과 같은 90을 나타냈다. 2017년 4월(90)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의류비 지출에 대한 소비자 태도도 얼어붙고 있다. 1월 의류비 지출전망 CSI지수는 96으로 전달(96)보다 나아지지 못한 채 제자리걸음 했다. 이는 2017년 1월(96) 이후 최저 수준이다.

소비지출전망 CSI는 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에 대한 소비자들의 판단을 보여준다. 지수가 100보다 작으면 미래에 지출을 줄일 것으로 응답한 가구가 늘릴 것이라고 답한 가구보다 많다는 뜻이다.

최근 지표를 해석해보면 반년 후 외식비와 옷값 씀씀이를 지금보다 줄이겠다고 밝힌 가구가 2017년 초 이후 약 2년 만에 가장 많아졌다는 뜻이다.

소비자들이 지출을 줄이려는 것은 의류·외식비뿐만이 아니다.

1월 교양·오락·문화비 지출전망 CSI는 전월과 같은 91이었다. 또 여행비는 전월보다 1포인트 오른 89, 가구 등 내구재는 1포인트 오른 95로 역시 100을 밑돌았다.



반면 교육비와 의료·보건비 지출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보는 소비자가 많았다
지난달 교육비 지출전망 CSI는 105로 전월보다 2포인트 올랐으며 2018년 9월(101) 이후 점차 오르는 추세다. 의료·보건비도 114로 작년 12월에 비해 1포인트 상승했다.

교통비 및 통신비(108), 주거비(105) 지출전망 CSI도 모두 100을 상회하며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교육, 의료·보건, 교통, 주거비는 생활에 필수적이거나 고정적으로 나가 규모를 줄이기 어려운 지출이다.

전문가들은 소비자들이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필수·고정지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외식, 의류, 교양·문화·오락처럼 당장 필요하지 않은 씀씀이부터 줄이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

외식비 지출전망 위축에는 최근 외식물가 상승도 심리적인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지난달 외식 소비자물가는 작년 1월보다 3.1% 올라 작년 5월부터 10개월째 3%를 웃돌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