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구제역 긴급접종 마무리…소 살처분은 `8년 만에 최다`

뉴스부기자 ┗ [화보] EXID 하니 "이 세상 청량함이 아냐"

메뉴열기 검색열기

전국 구제역 긴급접종 마무리…소 살처분은 `8년 만에 최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2-03 15:36

농식품부 "소독에 모든 역량 집중"…이개호 장관, 방역현장 점검
김병원 농협회장도 현장 방문…"방역지원 및 가격안정 추진"


정부가 구제역 확산을 막고자 진행한 전국 모든 소·돼지 대상 긴급 백신 접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지금까지 살처분한 소 마릿수는 2000마리를 넘어섰으며, 이는 2011년 이래 최대 규모다.


농림축산식품부가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소·돼지 1340만 마리에 백신 긴급접종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다만, 제주도는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92.2%가 완료돼 아직 일부 가축이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또 전날까지 전국 축산농가·시설 8만5660곳을 소독했다. 이날 역시 전국적으로 활용 가능한 1300여대의 시설·장비를 동원해 소독을 이어간다.

농식품부는 "농장 소독은 바이러스 유입 방지를 위해 축사 내·외부에서 이중으로 (바이러스가) 차단되도록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날 전국적으로 비가 내림에 따라 축사 내부를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비가 그친 뒤에는 소독액을 교체해 축사 내·외부를 일제 소독하겠다"고 덧붙였다.

비가 그친 뒤에는 농협 생석회 보유분 가운데 1만2985포를 긴급 공급하고, 지자체가 보유한 생석회도 추가 공급한다. 소독약이 부족하거나 방역 자재가 필요한 농가는 소재지 시·군과 농협에 공급을 요청하도록 했다.



한편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이번 구제역으로 살처분한 가축은 소 2043마리와 염소 229마리를 합쳐 총 29개 농장에서 2272마리에 달했다. 이는 2010∼2011년 경북 안동에서 145일간 구제역이 발생해 소 15만여 마리를 살처분한 이래 8년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당시에는 소 외에도 돼지 331만여 마리와 염소·사슴 1만여 마리도 살처분했다.
한편,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연휴 이틀째인 이날도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한 뒤 충북 진천 구제역 방역대책본부와 거점시설본부를 방문해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장관은 "백신을 접종해도 방어 항체가 충분히 형성되기까지는 일정 기간이 필요하다"며 "지자체와 방역기관은 군부대 제독 차량과 농협 공동방제단 등 가용 수단을 총동원해 설 연휴 기간 집중적으로 소독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도 전남 장성·담양·함평 지역의 거점소독시설을 찾아 방역근무자를 격려했다. 농협은 전국 농협컨설턴트와 수의사 등 377명을 동원해 4201개 농가에 16만7000건의 백신 접종을 지원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