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인권운동가, 보라카이 관문 사유지에 위안부 동상 건립

윤선영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사 "콜옵션 몰랐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필리핀 인권운동가, 보라카이 관문 사유지에 위안부 동상 건립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2-07 15:41
필리핀의 유명 관광지 보라카이의 관문이라 할 수 있는 파나이섬 북부 카티클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동상이 세워졌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7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지난 5일 카티클란의 부두 인근 사유지에서 필리핀 여성을 모델로 한 위안부 동상 제막식이 열렸다.
동상은 인권운동가인 넬리아 산초(67) 씨가 조각가에게 의뢰해 제작한 것이다. 사비와 기부금을 포함 총 70만 페소(약 1500만원)를 들여 지난해 7월에 완성됐다.

산초 씨는 자신이 소유한 주차장에 동상을 설치한 것이어서 "이렇게 하면 철거 압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북부 라구나주(州) 산페드로시는 지난해 12월 말 여성의 집에 건립했던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한 지 이틀 만에 철거해야만 했다.

당시 주필리핀 일본대사관은 "이번 경우를 포함해 다른 국가들에 위안부 조각상을 세우는 것은 매우 유감이며 일본 정부의 입장과도 배치된다"는 성명을 발표하며 압력을 넣었다.


지난해 4월에는 수도 마닐라에 있던 위안부 피해자 추모 동상이 일본 측의 강력한 요청이 있고 난 뒤 철거됐다.

산초 씨의 발언은 이번에는 사유지에 동상을 세운 것인 만큼 일본 측이 철거 압력을 가하기도 어렵고 압력을 가한다고 해도 철거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동상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성적 노예 필리핀 위안부"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제막식에는 산초 씨가 필리핀 대표를 맡고 있는 '일본의 과거 청산을 요구하는 국제연대협의회' 관계자와 한국, 북한, 중국, 대만, 일본에서 온 20여명이 참석했다.

현지 고교생 70여명도 자리를 함께하고 위안부를 추모하는 시를 낭독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