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美 재무장관 "내주 중국 방문… 포괄적 무역합의 노력"

윤선영기자 ┗ 항공업계와 손잡은 카드사, 새먹거리·수익성 다잡았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므누신 美 재무장관 "내주 중국 방문… 포괄적 무역합의 노력"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2-07 15:49

"광범위한 합의 위해 노력하는 중
류허 中 부총리와 생산적 회담"
협상 기간 연장 가능성엔 침묵





"무역협상 시한(3월 1일)을 맞추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사진)이 6일(현지시간)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광범위한 이슈를 아우르는 포괄적인 합의를 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다음 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어간다.

미·중 무역협상 전망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므누신 장관은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이와 관련,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므누신 장관이 내주 초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므누신 장관은 특히 중국 무역협상단을 이끄는 류허(劉鶴) 부총리와 생산적인 회담을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중 협상단은 지난달 30∼3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고위급 협상을 벌여 지식재산권 보호와 무역 불균형, 기술 이전, 관세·비관세 장벽 등 폭넓은 의제를 논의했다.

므누신 장관은 협상 기간 연장 가능성에 대해선 "추측하는 것은 생산적이지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밤낮으로 논의해야 하는 광범위한 이슈들이 있다"면서 "시한을 맞추지 못한다고 해서 우리가 밤낮으로 일하지 않았다는 뜻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협상 타결을 섣불리 낙관하기 어렵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만찬 회동에 대해선 "격식 없는 생산적인 자리였다"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파월 의장은 경제 전반에 대한 시각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미국 경제가 꽤 탄탄하다는 기존 입장에서 벗어나지 않았다"면서 "경제에서부터 타이거 우즈·잭 니클라우스와의 골프, 슈퍼볼까지 모든 이슈를 폭넓게 얘기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말인 2일 플로리다주 골프장에서 '살아있는 골프 전설' 니클라우스, 우즈와 라운딩했고, 이어 4일엔 파월 의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했다. 만찬에는 므누신 장관도 배석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