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평균기온 역대 4위… 앞으로 5년 더 덥다

윤선영기자 ┗ 46.7% … 조국에 발목 잡힌 文지지율

메뉴열기 검색열기

지난해 평균기온 역대 4위… 앞으로 5년 더 덥다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2-07 17:39
지난해는 1880년 지구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역대 네 번째 더운 해로 기록됐다.


7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미국국립해양대기국(NOAA), 세계기상기구(WMO) 등이 지난해 기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가 2016년과 2015년, 2017년에 이어 역대 4위로 평균기온이 높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NASA와 NOAA는 기후분석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평균기온이 14.69도로 20세기 평균기온보다 0.79도 높은 것으로 측정됐다고 밝혔다.

미국만 놓고 보면 평균기온이 역대 14위로 그리 무덥지는 않았으나 유럽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기상관측 이래 가장 무더운 해로 기록됐다고 했다.

WMO는 지난해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8도 높아 역대 4위를 기록했다고 최종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WMO는 지난해 11월 1차 보고서를 발표했으며 이후 남은 기간의 기상 관측기록을 추가해 최종 보고서를 내놓았다.

기후 전문가들은 한해의 평균기온 순위 등락보다는 장기적인 기후 흐름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평균기온이 높았던 역대 20위까지가 지난 22년 사이에 집중되고, 1~5위가 지난 5년에 몰려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장기적인 기온 흐름이 한해의 순위보다 더 중요하며, 그 흐름은 올라가는 것"이라면서 "지난 4년간의 온난화 정도는 땅과 바다에서 모두 이례적인 것이었다"고 했다.

지난 4년을 넘어 앞으로의 전망도 암울한 상황이다.

영국 기상청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향후 5년 동안의 평균기온이 14.73~15.27도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1~4위를 기록한 지난 4년의 평균기온을 웃도는 것이다.

WMO는 호주에서 1월에 기록적인 더위를 보인 것을 비롯해 극단적인 기상이변의 상당수는 "기후변화가 초래할 것으로 예상해온 것과 일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