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산 억제로 암세포 ‘림프절 전이’ 막는다

이준기기자 ┗ 변리사들도 ‘소재부품’ 국산화 ‘동참’…‘원천특허대책위’ 발족

메뉴열기 검색열기

지방산 억제로 암세포 ‘림프절 전이’ 막는다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19-02-08 04:00
암세포가 림프절로 전이되는 과정에서 지방산이 핵심 에너지원으로 쓰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암 전이의 첫 관문인 림프절에서 지방산을 차단하면 암세포 전이를 막을 수 있다는 새로운 기전을 규명한 것으로,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IBS(기초과학연구원) 혈관연구단(단장 고규영) 연구팀은 암세포가 림프관을 통해 주변의 림프절로 옮겨가는 데 지방산을 핵심 연료로 활용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8일 밝혔다.
림프절은 각종 림프구와 백혈구가 포함돼 있는 면역기관의 일종으로, 림프관으로 서로 연결돼 있는 동그란 형태의 조직을 일컫는다.

암세포의 림프절 전이 여부는 암 환자의 생존율을 예측하고, 치료 방향을 정하는 데 매우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된다. 하지만, 암의 림프절 전이 과정과 기전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암세포가 면역세포가 많은 림프절에서 어떻게 자랄 수 있는지도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동안 대부분의 암세포는 포도당을 주에너지원으로 활용한다는 게 정설이었다. 연구팀은 흑색종(피부암)과 유방암 모델 생쥐에 지방산 대사를 억제하는 약물을 주입하자 림프절 전이가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암세포가 더 이상 연료를 태울 수 없어 전이가 진행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낸 것이다.


특히 림프절에 도달해 자라는 암세포에서 YAP 전사인자(종양 발생에 역할을 하는 전사인자)가 활성화돼 있음을 발견했는데, 이는 YAP 전사인자가 암세포의 지방산 산화를 조절하는 인자라는 점을 보여준 것으로, YAP 전사인자 차단을 통해 림프절로 암세포가 전이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고규영 단장은 "지방산을 산화하거나 YAP 전사인자 발현을 억제하면 암세포의 림프절 전이가 억제되는 것을 알아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림프절 전이를 표적으로 삼는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중요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사이언스(8일)' 온라인판에 실렸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암세포의 림프절 전이 과정에 대한 모식도로, 암세포가 림프절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지방산을 에너지원으로 활용한다.

IBS 제공

이충근 박사(왼쪽)과 고규영 단장(오른쪽)은 암세포가 림프절로 전이하기 위해 지방산 핵심 에너지원으로 활용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IBS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