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계열사 3개월간 23개 감소…흡수합병 활발

조은애기자 ┗ 대전·세종·충청 레미콘조합 입찰 짬짜미 적발…과징금 147억원

메뉴열기 검색열기

대기업 계열사 3개월간 23개 감소…흡수합병 활발

조은애 기자   eunae@
입력 2019-02-07 14:00

1일 기준 대기업 소속회사 2057개
유진, 대한통운, 하림 등 기업 합병
신세계, 카카오 등 전자상거래 부문 설립


국내 대기업집단 소속회사 수가 3개월 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이달 1일 기준으로 60개 대기업집단의 소속회사는 총 2057개로 3개월 전보다 23개 줄었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3개월 간 소속회사는 67개 증가하고 90개가 감소했다.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는 대기업집단 전체 소속회사 수가 증가했으나 3개월 만에 감소했다.

계열편입 사유는 회사설립(28개), 지분취득(25개), 기타(14개) 등이다. 계열 제외 사유로는 흡수합병(38개), 청산종결(18개), 지분매각(13개) 등이었다.


계열편입은 전자상거래, 방송 산업 분야 등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신세계, 카카오, 네이버는 각 기업집단의 주력회사에서 전자상거래 사업 부문을 분할해 신세계몰, 이마트몰, 카카오커머스, 엔스토어를 설립했다.

태영은 e-스포츠 관련 방송 사업을 영위하는 에스비에스아프리카티비를 아프리카와 합작해 설립했고 카카오는 연예매니지먼트사인 숲엔터테인먼트 등 5개사를 인수했다.

회사 경영 효율화를 위한 기업 구조 개편 사례도 있었다. 유진의 소속회사 유진기업은 현대산업 등 11개사를 합병했고, 한국통운은 대전로지스틱스 등 6개사를 합병했다. 하림은 농업회사법인 선진한마을이 양돈 농업을 영위하는 제일종축농업회사법인, 유전자원농업회사법인, 보람농업회사법인을 합병했다. 조은애기자 euna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