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비건-김혁철, 정상회담 전 추가 협상 합의"

뉴스부기자 ┗ [화보] EXID 하니 "이 세상 청량함이 아냐"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국무부 "비건-김혁철, 정상회담 전 추가 협상 합의"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2-09 09:52
미국과 북한이 조만간 추가 실무 협상을 하기로 하면서 2차 北美 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평양에서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한 북미가 추가로 만나 협상하기로 합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의 실무협상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의 직함을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라고 표기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지난 6~8일 평양에서 김 대표와 만났으며,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구축 등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의 1차 정상회담 합의사항의 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양측의 추가 실무협상 일시와 장소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관심이 쏠렸던 비건 대표의 김 위원장 면담 여부에 대해서도 거론하지 않았다.

북미가 '평양 담판'을 종료하면서 다시 만나 협상을 이어가기로 한 것은 양측간에 조율해야 할 핵심 사안들이 더 남아있음을 뜻한다. 양측이 2차 정상회담 준비작업에 진전된 결과를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비건 대표는 지난 6일 방북해 2박 3일간 김 대표와 실무협상을 하고 8일 오후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비건 대표는 평양 체류 기간 김 대표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 이행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집중적으로 조율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로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등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제재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담판이 있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관련,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 문제가 다뤄질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정상회담과 회담 의제에 대해 앞질러서 말하지 않겠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준비하는 데 매우 주력하고 있다"고 말해 북미가 정상회담 의제와 실행계획을 합의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번 미국 방북단에는 의전 담당자들도 참석해 '베트남'으로만 발표된 정상회담 개최 도시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다낭을 선호하고, 북한은 수도 하노이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앞서서는 공동선언에 담길 의제와 의전 등 실무로 나눠 2개 채널로 협상이 진행됐으나, 이번에는 회담까지 채 3주도 남지 않아 동시에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특별대표는 9일 오전 10시께 외교부 청사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해 방북 협상 결과를 공유하고, 우리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만나 후속 협상 전략을 논의한다. 이어 방한하는 일본 외무성 인사에게도 협상 결과를 설명한 뒤, 10일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차 평양을 다녀온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8일 오후 숙소인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나와 모처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