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내일 美 데뷔 무대…내달 국내 컴백

뉴스부기자 ┗ 송혜교 통역사해명 "일부만 취사 선택돼 보도..오해 낳았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블랙핑크, 내일 美 데뷔 무대…내달 국내 컴백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2-09 12:03
그룹 블랙핑크가 오는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다운타운에서 데뷔 무대를 한다. 이어 다음달 중 국내에 다시 돌아올 예정이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가 미국 음반사 유니버설뮤직그룹 회장 루시안 그레인지가 주최하는 쇼케이스에 참석해 미국에서의 첫 무대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유니버설그룹은 매년 그래미어워즈가 열리기 직전에 쇼케이스를 열어 다양한 아티스트를 선보인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이 행사에는 블랙핑크를 비롯해 래퍼 릴 베이비, 록 뮤지션 그레타 반 플릿이 참석한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유니버설뮤직그룹 산하 인터스코프와 계약하고 미국 진출에 공을 들여왔다.

이어 오는 11일에는 CBS 심야 토크쇼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The Late Show with Stephen Colbert)에, 12일에는 미국 ABC 간판 뉴스 쇼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에 출연한다. 4월 12일과 19일 미국 대표 음악축제인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에도 초대받았다.



YG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은 "십수년간 '스파이스 걸스'를 마지막으로 미국과 유럽에서 인기 있는 걸그룹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미국과 유럽 시장은 블랙핑크에 블루오션"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일정을 마친 블랙핑크는 다음 달 국내에서 새 앨범을 낸다. 블랙핑크는 2016년 8월 데뷔했으나 국내에서 싱글음반 3장, 미니앨범 1장, 일본 앨범 3장을 발매하는 데 그쳐 연차에 비해 활동량이 적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곡 수가 많지 않은 탓에 지난해 열린 첫 단독 콘서트에선 레퍼토리 절반을 다른 가수의 커버곡으로 채워야 했다.

양현석은 공식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블랙핑크 신곡 발표는 3월 중하순으로 예정한다. 다수의 신곡이 실린 EP(미니음반) 형태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올해 안에 로제, 리사, 지수 순으로 솔로곡을 내겠다"고 약속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블랙핑크.(왼쪽부터 로제, 제니, 지수, 리사)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