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김 `5·18 모독 공청회` 논란… 與野 4당 발끈

이호승기자 ┗ 3D프린터로 풀컬러 부품 시제품 `뚝딱`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이·김 `5·18 모독 공청회` 논란… 與野 4당 발끈

이호승 기자   yos547@
입력 2019-02-10 15:48

'북한군 개입 폭동' 취지 발언
국회 윤리위 제소·중징계 추진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설화(舌禍)'가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이들이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 참석, 5·18 민주화운동을 두고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 등은 일제히 국회 윤리위 제소 및 중징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긴급 간담회를 하고 "귀를 의심할 만큼 심각한 범죄적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 망언과 폭거는 개인의 일이지만 엄정 처리는 공당의 임무"라며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징계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한국당을 제외한 야 3당과 이들 의원에 대한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하겠다"고도 했다.

홍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런 망언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나치의 만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는 말인가"라며 "한국당은 망언한 의원들을 즉각 출당 조치해 법률을 존중하는 정당임을 증명하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지도부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여야 4당이 함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하는 한편 공청회 관련자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하기로 했다.
파문이 확산하자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급히 진화에 나섰지만, 파문을 잠재우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고 썼다.

김 비대위원장은 "4·19든 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 소모적이기도 하거니와 사회적 논의 수준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썼다.

홍 원내대표가 이날 지적한대로 나 원내대표의 해명을 놓고도 논란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김진태 의원 등의 발언에 대해 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한국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며 "다만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으나 정치권이 오히려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고 조장하는 것은 삼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