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心·보이콧·미북회담… 한국당 전대 `갈팡질팡`

이호승기자 ┗ 3D프린터로 풀컬러 부품 시제품 `뚝딱`

메뉴열기 검색열기

朴心·보이콧·미북회담… 한국당 전대 `갈팡질팡`

이호승 기자   yos547@
입력 2019-02-10 15:49

2·27 전당대회 일정 확정에
당권주자 6명 불출마 선언
黃 겨냥 '가짜 친박' 논란도


미북정상회담, '박심(朴心)'논란, 당권주자들의 전당대회 보이콧 등 대형 변수들이 겹치면서 자유한국당 전대 판도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전대 날짜와 미북정상회담이 겹치자 전대 연기론이 나왔지만,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2·27 전대 날짜를 확정했다. 하지만 전대 연기를 주장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등 6명의 당권주자들이 전대 불참을 선언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른바 '옥중 박심'에 친박 표심이 출렁이면서 전대 구도의 불확실성은 커지고 있다.
오 전 시장, 홍 전 대표와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은 10일 전대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하고, 당 지도부가 이 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경우 후보등록을 하지 않기로 했다.

홍 전 대표를 제외한 5명은 이날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긴급회동을 하고 이런 내용의 공동 입장문을 내놓았다. 이들이 12일에 후보등록을 하지 않는다면 당 대표 선거에 나설 후보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진태 의원 두 명 뿐이다.



오 전 시장, 홍 전 대표 등이 뛰어들면서 전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한국당의 지지율도 덩달아 상승했지만, 2인 대결 구도가 될 경우 '컨벤션 효과'는 기대하기 어렵다. 전대 이후 대표성의 문제가 불거질 경우 신임 대표의 리더십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황 전 총리를 겨냥한 '가짜 친박' 논란을 놓고도 당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접견하는 유영하 변호사가 7일 한 종편에 출연, 황 전 총리를 향해 "친박이라 보기 어렵다. 박 전 대통령의 수인번호도 몰랐다고 하는 것에 모든 것이 함축돼 있다"고 말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황 전 총리는 지난 9일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박 전 대통령의)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했다"며 '홀대론'을 반박했지만,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한국당 책임당원의 3분의 1이 몰려 있는 TK(대구·경북)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책임당원들의 투표율이 높다. 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동정심리가 살아나고 있어 '가짜 친박' 논란이 확산된다면 황 전 총리가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황 전 총리가 입을 정치적 타격을 차치하더라도 '박심' 논란은 한국당과 박 전 대통령의 완전한 결별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방증한 셈이어서 전대 이후에도 한국당을 계속 괴롭힐 것으로 보인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