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경제 성장 둔화…"경제의존도 3위 韓·신흥국 타격 우려"

윤선영기자 ┗ 항공업계와 손잡은 카드사, 새먹거리·수익성 다잡았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中경제 성장 둔화…"경제의존도 3위 韓·신흥국 타격 우려"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2-10 14:47
세계 경제의 엔진이었던 중국 경제가 주춤하면서 신흥국들의 경제 성장세도 동반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우리 경제 역시 중국 경제 의존도가 세계 3위에 달한다. 중국 경기 하락의 불똥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0일 '신흥국 경제의 5대 리스크 요인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미중 무역 마찰 속 중국 경기둔화를 신흥국이 직면한 리스크 중 하나로 꼽았다.

지난해 중국 경제성장률은 6.6%로 전년보다 0.3%포인트 떨어졌다.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경제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하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성장률은 0.33%포인트, 말레이시아는 0.31%포인트, 브라질 0.28%포인트 내려가는 등 신흥국 성장률이 하락한다.

특히 미중 무역분쟁 악재가 덮쳐, 신흥국 경기의 하방 위험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세계무역기구(WTO)는 지난해 11월 세계무역전망지수를 98.6으로 집계했다. 이는 2016년 10월 이후 최저치로, 향후 글로벌 무역 성장이 둔화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뜻이다.
보고서는 통화 가치 절하, 주식 수익률 하락 등 금융 불안 가속화도 신흥국이 직면한 위험 요인으로 지목했다.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국 지수는 2018년 12월 말 965.7포인트를 기록, 1월 대비 23%가량 내렸다. 같은 기간 선진국 지수는 14.9% 하락하는 데 그쳤다. 태국과 멕시코를 제외하고 아르헨티나 페소화, 터키 리라화 등 신흥국 통화 가치도 지난해 큰 폭으로 하락해 금융 불안이 커지고 있다.

보고서는 신흥국 경제의 불안이 커진 만큼 한국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 경제성장 둔화의 경우 한국도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지적했다. 2017년 기준으로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중국 수출 비중은 9.3%로 세계 중국 경제 의존도 순위에서 말레이시아와 함께 공동 3위였다.

중국 경제 의존도 1위는 GDP 대비 중국 수출비중이 16.7%에 달하는 싱가포르, 2위는 15.8%인 베트남이 각각 차지했다. 내수를 강화하고 중국의존도를 낮추는 방안이 시급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