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친환경 에너지 `수소 생산·저장` 원천기술 개발 `본격화`

이준기기자 ┗ `위암 조기 치료 길 열리나`…위염·위암 촉진하는 `유전자` 발굴

메뉴열기 검색열기

미래 친환경 에너지 `수소 생산·저장` 원천기술 개발 `본격화`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19-02-11 12:00

혁신성장 새 성장동력 강력 추진
5년간 600억 투입 혁신기술 개발


정부가 수소경제를 혁신성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수소 생산과 저장 관련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이 본격화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 수소에너지 혁신기술개발사업'을 시작으로 향후 5년 동안 모두 600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는 수소 생산과 저장 분야의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12억원을 들여 차세대 기술 고도화, 미래 유망 신기술 발굴, 사업화 모델 기반의 기술개발 등 세 가지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세계적으로 상용화 가능성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알칼라인 수전해 △고분자전해질 수전해 △액상유기화합물 수소저장 등 3개 기술에 대한 연구단을 각각 선정해 각 기술별 핵심소재, 요소기술 개발 및 소규모 실증 등을 앞으로 4년 동안 추진한다.


미래 유망 신기술은 연구자들의 창의·혁신적 제안을 반영해 경쟁형 연구방식으로 추진한다. 18개 과제에 대한 기획을 먼저 진행한 후, 평가를 거쳐 12개 과제를 선정해 본연구를 오는 2023년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친환경 충전소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개발도 지원한다. 이 과제는 중장기적으로 충전소 현장에서 태양광을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원천기술 개발과 검증을 위한 것으로, 최대 5년 동안 추진한다.고서곤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수소 공급시스템 조성을 위해 수소 생산과 저장 분야에 대한 다양한 기술개발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수소 분야의 기술수준 향상과 차세대 기술 선점에 기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 연구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