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부터 서울 모든 자치구에서 `국민임대` 신청가능

이상현기자 ┗ 로또분양 노린 수요자 3만명, 송파로 몰렸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달부터 서울 모든 자치구에서 `국민임대` 신청가능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19-02-11 09:23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이달부터 서울시내 모든 자치구 주민들이 국민임대 공공주택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국민임대 입주자 선정기준을 개정해 이달부터 시행중에 있다.
당초 전용면적 50㎡이하 국민임대는 1순위 신청자격이 해당 자치구 주민에게만 주어졌었지만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는 연접 자치구 거주민들까지 가능하다.

국민임대는 1998년 도입된 공공임대주택으로 평형별 소득기준 50%, 70%, 100% 주민이 최장 30년간 거주할 수 있어 서울에서는 거의 1순위에서 소진될 정도로 인기가 많다. 서울에서 최근 2년간 공급된 923가구의 국민임대는 97.3%가 1순위인 해당 자치구 거주자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서울에 공급된 국민임대는 총 2만4454가구(의정부862가구 포함) 규모다.

하지만 국민임대 공급이 구별로 편차가 심해 송파구(4537가구)와 강서구(3966가구), 강동구(3104가구) 등 13개 구에는 공급돼 있으나 강북구, 관악구, 광진구 등 12개 구에는 한 채도 공급되지 않았다.

때문에 국민임대가 많은 자치구에 사는 1인가구가 바로 옆 국민임대 없는 자치구의 다인(多人) 가구보다 더 넓은 임대주택에 살게 되는 상황도 생기게 됐다.



개정안에 따라 물리적으로 붙어있는 연접 자치구 주민도 입주 신청이 가능해진데다 한강을 끼고 있는곳도 해당돼 사실상 모든 자치구 주민들이 국민임대 공공주택에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예를들어 광진구 주민은 한강 건너 송파구와 강동구의 국민임대에 1순위로 신청 가능하다.

이와 함께 시는 1인가구에 대한 국민임대 공급면적을 40㎡ 미만으로 한정하기로 했다.

시행규칙상 1인 가구는 40㎡ 이하 주택만 공급받을 수 있되 40㎡ 이하 주택이 없는 경우 50㎡ 미만 주택에도 들어갈 수 있지만, 서울시는 이를 더욱 엄격히 제한하기로 한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임대주택 중 행복주택 등 다른 유형의 주택도 많은 만큼 1인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여지가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국민임대 미보유 자치구 연계 방안. <서울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