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더위 미리 준비한다…에어컨 판매량 34% 늘어

김아름기자 ┗ 결국 상처뿐인 `닭싸움`

메뉴열기 검색열기

여름 더위 미리 준비한다…에어컨 판매량 34% 늘어

김아름 기자   armijjang@
입력 2019-02-11 15:00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전자랜드는 올해 1월 1일부터 2월 6일까지의 에어컨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에어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자랜드는 수요가 몰리는 여름을 피해 구매하는 고객이 많아진 점과 1월 각 제조사 신형 에어컨 출시에 따른 사전예약 프로모션 판매가 에어컨 판매량 증가의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연초에 공기청정, 인공지능(AI) 등 부가기능을 강화한 에어컨이 대거 등장한 것도 에어컨 판매 증가 이유 중 하나로 보인다. 특히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공기청정기 겸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공기청정 기능이 추가된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전자랜드는 3월 31일까지 주요 제조사들의 2019년 신형 에어컨 사전예약 행사를 진행한다. LG전자 행사모델 구매 고객에게는 최대 70만원 캐시백을 제공하고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갤러리 라인과 함께 공기청정기나 벽걸이 에어컨을 구매하면 최대 50만원을 캐시백으로 돌려준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한여름에 에어컨을 구입하면 설치까지 기다리는 날이 길어지기 때문에, 연초에 에어컨을 구입하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라며 "신형 에어컨은 실시간 미세먼지 감지나 초미세먼지 정화기능까지 공기청정기급 기능을 탑재해 사계절 내내 활용도가 높다"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에어컨을 구매하기 위해 제품을 비교하는 소비자 <전자랜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