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난` 美 기업들, 신입에 1000만원 채용보너스

윤선영기자 ┗ 檢 `MB 당선축하금` 의혹 라응찬 소환

메뉴열기 검색열기

`인력난` 美 기업들, 신입에 1000만원 채용보너스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2-11 11:43
미국의 지난해 말 실업률이 3.7%로 약 5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미국 기업들 중 일부가 신규 인력 확보를 위해 '채용 보너스'까지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CNBC는 구직사이트 '글래스도어'를 인용, 미국 내 9기 기업이 신규 인력을 유인하기 위해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 중에는 최대 1만 달러(약 1120만원)까지 제시한 기업도 있다.
보너스를 내건 기업은 자동차보험 회사인 가이코를 비롯해 '포스 홈&빌리지'(Foss Home & Village), '버닉스'(Bernick's), '컨티넘 비헤이비어럴 헬스'(Continuum Behavioral Health), '엠버시 스위트 힐튼'(Embassy Suites by Hilton), '크리스투스 헬스'(CHRISTUS Health), '세이지 센터스'(SAGE Centers), '제너럴 다이내믹스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General Dynamics Information Technology) 등이다.

가이코는 4000달러, 포스 홈&빌리지는 8000달러, 컨티넘 비헤이비어럴 헬스는 5000달러, 엠버시 스위트 힐튼은 300~1000달러, 크리스투스 헬스는 6000~1만 달러, 제너럴 다이내믹스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는 1만 달러를 각각 보너스 금액으로 내놨다. 제너럴 다이내믹스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는 신규 인력을 추천하는 기존 직원들에게도 최대 8000달러를 지급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들 기업이 이 같은 보너스를 약속한 데는 미국 고용시장이 사실상 완전고용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미국의 실업률은 견조한 경제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3.7%를 기록했다. 지난 1월에는 4%를 기록하기도 했다.

CNBC는 "고용 가능한 노동자들보다 더 많은 일자리가 있는 빡빡한 노동시장에서 고용주들은 인재들을 유치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