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 해일 등 피해는 없어

김미경기자 ┗ 靑, 지소미아 전격 파기… "국익에 부합 않는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 해일 등 피해는 없어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2-10 21:10
포항 인근 바다에서 지진이 연이어 발생했다. 지난해 2월 11일 오전 5시 3분 3초 포항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4.6 지진이 난 뒤 거의 1년 만이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3분 38초께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났다. 정확한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발생 깊이는 21㎞다.이어 오후 2시 12분 38초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45㎞ 해역에서 규모 2.5, 최대 진도 Ⅰ의 지진이 났다. 앞서 발생한 지진의 여진으로 보인다. 발생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85도이며 깊이는 21㎞다.
다행히 바다에서 발생 피해는 없었다. 기상청은 이날 지진 발생 6초 뒤인 12시 53분 44초 이를 최초로 관측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단층면해(단층 모양·움직임 계산) 분석 결과 이번 지진은 수평운동 성분이 발달한 '주향이동단층 운동'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피해 상황을 확인 중이기는 하나 육지와 50㎞ 정도 거리가 있어서 아직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며 "규모가 6.0에 미치지 않아 해일(쓰나미)은 없을 것이며 앞으로 혹시 있을 수 있는 지진은 계속 감시 중"이라고 말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과 관련해 규모 기준에 따라 경북과 대구 전역에 지진 발생을 알리는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