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사극은 처음… 밤 촬영 너무 추워 뜨거운 물 머금고 연기"

성진희기자 ┗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한-인도네시아 콘텐츠 및 IT 협력 세미나’ 기조연설

메뉴열기 검색열기

배두나, "사극은 처음… 밤 촬영 너무 추워 뜨거운 물 머금고 연기"

성진희 기자   geenie623@
입력 2019-02-11 18:11

"굶주린 백성들 역병으로 좀비 변하는 이야기
혹한 속 입술도 굳어…'시즌2' 연기 기대감
이번 작품은 영화와 드라마 중간 정도 수준
차기작 한국영화 검토… 밝은 로맨스될 것"



킹덤, 역병 퇴치 의녀 '서비'역 배두나

배우 배두나(사진)를 만났다. '킹덤 시즌1'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로 방송된 후 만난 인터뷰 자리에서 그는 "제 역할은 강렬한 전사 느낌의 캐릭터도 아니고, 로맨스도 없다"며 "처음엔 김성훈 감독님이 책을 읽고 모니터링을 해달라고 해서 재밌다고 소감을 전했는데, 곧 바로 캐스팅 제안을 하더라.(웃음) 사극은 처음이라 너무 당황했지만, 출연을 결정하기까지 정말 고민을 많이 했다. 굳이 도전을 안 해도 되는 장르인데…"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킹덤'에서 배두나는 역병의 근원을 쫓는 의녀, 굶주림에 내몰린 백성들이 역병으로 끔찍하게 변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본 목격자이며 아비규환의 현장에서 살아남은 생존자 '서비'역을 맡았다. 첫 사극이기도 했지만, 촬영 때 너무 추워 입에서 대사가 잘 떨어지지 않았다는 그였다. "혹한 속에서 입김이 덜 나기 위해 제 입에 얼음을 넣고 촬영했다. 밤 장면도 많아 나중엔 제 혀와 입술이 굳어 버리더라. 물병에 뜨거운 물을 붓고 입가에 머금으며 연기했다"고 전했다.

그런 서비를 연기했던 배두나는 방송 이후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다. 데뷔 20년 만에 처음 듣는 소리다. "신인시절 겪었어야 했다.(웃음)"고 덤덤하게 말한 배두나는 "앞머리를 쪽 지어 본 적도 없거니와, 의녀 복도 처음 입었다. 논란도 예상 했기에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평소에도 상을 받거나 연기를 칭찬 받을 때 어깨를 으쓱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아주 못하진 않았는데…"라고 아쉬워했다.

'킹덤' 스틸 이미지. 넷플릭스 제공



배두나는 "'시즌2'에서의 서비는 분명 달라질 것이다. 연기 못했다는걸 반전효과로 생각한 건 아니니 절대 오해 말라"고 크게 웃었다. 그러면서, "일단 시즌1에서 저에 대한 기대치가 낮아졌으니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넷플릭스와 '센스8'(선 역) 이후로 두 번째 작업을 하게 된 배두나. "긴 영화를 찍는 느낌이 든다. 넷플릭스의 시스템은 영화와 드라마의 중간 정도다. 아마 영화 쪽에 더 가깝다"고 말한 그는 "단숨에 몰아 찍고 그걸 통째로 보여주는 제작 방식이기에 '킹덤 시즌1'이 더 힘들게 느껴질 수 밖에 없었던 거 같다. 특히나, 국내는 그(좀비) 역할을 하기 위해 오디션을 본다면, 해외는 그(좀비) 역할을 잘 하는 사람을 오디션을 통해 뽑는 점이 다르다. 언젠가 나도 그(좀비)가 되기 위한 훈련은 받아야 할 거다. 일단 복근 준비부터… 하하!"라고 말했다.

배두나는 평소 호러물을 좋아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무섭다.(웃음) 킹덤은 단순한 크리처물이 아니다. 그 속엔 한국의 인상 깊은 정취가 충분히 묻어나 있고, 특히 외국 사람들은 양반들이 쓴 '갓'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더라"고.

인터뷰를 마무리하면서 그는 "곧 촬영에 들어갈 시즌2가 성공을 하면, 아마 다음 시즌이 또 제작될 거다. 그게 넷플릭스가 지향하는 '흥행' 요소다. 차기작으로 한국영화를 검토 중이다. 밝고 경쾌한 로맨스가 되지 않을 까 싶다."

성진희기자 geenie623@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