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자산가` 95명 대상 동시 세무조사 착수

황병서기자 ┗ 年수익 375억 `곤충富農`

메뉴열기 검색열기

`숨은 자산가` 95명 대상 동시 세무조사 착수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3-07 15:11

국세청, 총 12조6000억원 규모
통행세·위장 계열사 등 사례
검찰·공정위 등 통보도 검토


국세청이 불공정 탈세를 저질러 온 중견 고소득 대재산가에 대해 전방위 세무조사의 칼을 빼 들었다.


국세청은 중견기업 사주일가, 부동산재벌 등 고소득 대재산가 95명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은 이른바 '숨은 자산가'들이다. 이들은 재산은 많지만, 대기업과 총수 일가 등에 비교해 상대적으로 과세당국의 검증 기회가 적었다.

조사 대상 95명의 재산은 총 12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1330억원으로, 재산 유형별로는 주식이 1040억원, 부동산이 230억원이었다. 나머지는 이자·배당 등 금융자산으로 추정됐다. 구간별로 보면 100억원 이상 300억원 미만이 41명으로 가장 많았고 5000억원이 넘는 대재산가도 7명이나 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31명으로 가장 많았고 건설업(25명), 도매업(13명) 등 순이었다. 부동산 관련업은 10명, 병원 등 의료업은 3명이었다.

국세청에 따르면 A법인 사주는 자녀 유학비를 판매·관리비 등 법인 비용으로 처리하다 덜미를 잡혔다.

B법인 사주는 가족의 휴양시설을 회사 연수원 명목으로 사들이거나 직원이 아닌 친인척·자녀 등에게 인건비를 지급하다 조사를 받게 됐다.



이 밖에 매출거래 과정에 유령 법인을 끼워 넣어 통행세를 받는 등의 사례도 있었다. 위장 계열사를 내세운 과거 대기업에서나 볼 수 있었던 사례들이다.
김명준 국세청 조사국장은 "이들은 정기 순환조사와 기업 공시 의무에서 벗어나 있는 등 상대적으로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점을 악용해 탈세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대상은 사주일가의 해외출입국 현황, 고급별장·고가미술품 자산 취득 내역, 국가 간 정보 교환 자료 등을 분석해 선정됐다. 개인별 재산·소득 자료, 외환거래 등 금융정보와 내·외부 탈세정보 등도 활용됐다.

여기에 국세행정시스템 엔티스(NTIS)의 고도화된 정보 분석 기능은 개인·기업 간 거래 내역 전반과 재산의 축적과 승계에 대한 입체적 분석을 가능하게 했다는 것이 국세청의 설명이다.

국세청은 조사 대상 과세 기간을 최소한으로 제한하는 기존 기업별 조사 방식과 달리 이번에는 조사범위의 폭을 넓혀 엄정하게 검증하기로 했다.

공정거래법상 불공정거래, 기업 사주의 횡령·배임 등 중대한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검찰·공정거래위원회 등 유관기관에 통보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세청이 대기업·대재산가, 고소득사업자, 역외탈세, 민생침해 탈세 사범 등으로부터 추징한 탈루 세금은 10조7000억원에 달한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