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두렁 소각 금지·잔가지파쇄… 일 많은 농어촌 울린 먼지대책

황병서기자 ┗ 야생철새 AI 항원 검출지역 방역 `온힘`

메뉴열기 검색열기

밭두렁 소각 금지·잔가지파쇄… 일 많은 농어촌 울린 먼지대책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3-07 15:17
미세먼지 '재앙'


살인 '미세먼지 공세' 7일째를 맞아, 농어촌 지역 미세먼지 감소 대책도 쏟아지고 있다.
만시지탄의 아쉬움이 있다는 게 농어민들의 지적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7일 충북 옥천군 장천1구 노인정을 방문해 영농폐기물 및 영농부산물과 논·밭 두렁의 불법소각 방지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에 따르면 농민들은 폐비닐 등 영농폐기물과 영농 부산물은 소각하지 말고 수거해 마을 집하장으로 배출해야 한다. 영농 부산물은 잔가지파쇄기 등을 이용해 세절 후 퇴비화해야 한다. 또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농업인들은 영농작업 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충분한 휴식시간을 가지도록 당부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6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촌·농업 분야 미세먼지 대응 TF(테스크 포스)를 꾸려 운영하고, 올해 하반기 농축산분야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세워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에 보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해양수산부도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9년 해수부 업무보고'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선박 배출가스 기준을 대폭 강화한다. 현재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은 3.5%인데 이를 0.5%까지 낮추는 안이다. 선박 연료유에 들어있는 황은 항만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목돼왔다.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제거하는 근본적인 대책도 마련한다. 해수부는 경유 대신 LNG를 쓰는 민간 선박 도입이 늘어날 수 있도록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에 나선다. 예선에 대한 LNG전환시범사업(2019년 28억원, 2척)도 신규로 추진한다.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친환경 항만 인프라도 확대한다. 부산항과 인천항 등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항만에 육상전원 공급설비를 올해만 8선석 신규 설치한다. 항만하역 장비인 야드 트랙터도 LNG로 올해만 100대 전환한다. 신규부두를 중심으로 단계적인 의무화도 추진한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