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째 금 사들이기 없었던 한국은행...왜?

뉴스부기자 ┗ 장자연 전남자친구, 10년 만에 입열어.."윤지오란 이름 듣지 못해..불쾌하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6년째 금 사들이기 없었던 한국은행...왜?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3-09 10:45

금 매입시기 금값 최고...이후엔 큰폭 하락
금괴 1만개는 영란은행에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금 보유량이 얼마나 될까.


9일 한국은행의 외환보유액 내역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금 보유량은 47억9000만달러어치다. 전체 외환보유액(4046억7000만달러) 가운데 극히 일부인 1.2% 비중을 차지한다.
무게로는 104.4t이고, 금괴 개수로는 약 1만개 상당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국제규격에 맞는 금괴 무게가 개당 9.6∼12.2㎏임을 감안하면 8천557∼1만875개 사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한은이 보유한 금은 한국엔 없고 영국의 중앙은행인 영란은행 금고에 보관돼있다. 2004년 대구지점에 있던 금을 보낸 이후론 모두 영란은행에 두고 있다.

런던이 금 시장이 활성화된 만큼 금괴 거래가 편리하다는 이유에서다. 대신 영란은행에 보관료를 낸다.

한은의 금 보유량은 예전엔 약 10t에 불과했는데 김중수 총재 시절인 2011∼2013년에 빠르게 늘었다.

2011년에 40t, 2012년엔 30t, 이듬해엔 20t 규모를 사들였다. 국회 등에서 금 보유량이 다른 나라 중앙은행보다 적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외환보유액 중 금은 2011년 1월 8천만달러에서 2013년 2월 47억9천만달러로 증가한 뒤 지금까지 같은 규모다.

한은이 이후 만 6년째 금을 매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외환보유액에서 금 가격은 매입 당시 금액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시장가격 변동이 반영되지 않는다.



금 가격은 한은이 매입한 이후에 크게 떨어졌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국제 금 가격은 2011년 9월 5일 온스당 사상 최고인 1천900.23달러를 기록했으며 이후 2013년 6월을 기점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달 7일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는 온스당 1천286.1달러에 거래됐다. 고점인 2011년 9월 5일 대비 32.3% 떨어졌다.

이 때문에 한은이 금융위기 여파로 한창 금값이 비쌀 때 사들여 손해를 봤다는 비판도 나왔다.

한은은 당분간은 금을 살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금이 무수익 자산이고 가격 상승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역시 안전자산인 미국 국채를 사면 1년에 2%씩 수익이 나는데 금은 이자도 붙질 않는다"며 "지금은 금값 상승이 기대되는 상황도 아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한국은행 금괴 1만개는 영란은행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