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당 차원서 對北특사 파견할 것 경제위기 극복 원탁회의 열자"

이호승기자 ┗ 3D프린터로 풀컬러 부품 시제품 `뚝딱`

메뉴열기 검색열기

나경원, "당 차원서 對北특사 파견할 것 경제위기 극복 원탁회의 열자"

이호승 기자   yos547@
입력 2019-03-12 14:31

통일정책 마련 '7자회담' 요구


나경원, 대북·경제정책 정면 비판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경제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면서 한국당의 대북특사 파견,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원탁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한국당이 직접, 굴절 없는 대북메시지 전달을 위해 대북특사를 파견하겠다"며 "북한이 비핵화에 나선다면 담대하고 획기적인 대북지원에 나서겠다고 직접 김정은 정권에 전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진짜 비핵화라면 한국당도 초당적으로 돕겠다"며 "하지만 가짜 비핵화라면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며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정책은 위험한 도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북정책이 혼란과 실패를 거듭하는 이유 중 하나가 국론분열과 남남갈등"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교섭단체 대표·원내대표가 참여하는 '7자회담'을 통해 대북정책의 이견을 좁히고 일관성 있는 통일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위헌이다. 대한민국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정면으로 무시하는 '헌정 농단' 경제정책"이라며 "시장질서에 정면으로 반하는 정부의 인위적인 개입과 재분배 정책이 고용쇼크·분배쇼크·소득쇼크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초당적 원탁회의 개최를 제안하고, "소득주도성장 실패의 책임이 있는 사람들 대신 전문성을 갖춘 경제부처와 여야 정당들이 모여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미세먼지, 탈원전, 보 철거는 문재인 정부가 좌파 포로정권이라는 명백한 증거"라며 "강성귀족노조, 좌파단체 등 정권 창출 공신세력이 내미는 촛불청구서에 휘둘리는 심부름센터로 전락했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추진 중인 국정조사·청문회 등에 대해서는 "이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특검 도입이 불가피할 것이고 이마저도 막힌다면 국민적 투쟁이 확산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상임위-특검-국민투쟁이라는 3단계 투쟁을 펼쳐나가겠다"고 했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