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3만달러 체감토록 경제 패러다임 바꿀것"

예진수기자 ┗ 구조조정 여파로 자동차부품과 조선업 `임금근로자 일자리` 축소

메뉴열기 검색열기

"소득 3만달러 체감토록 경제 패러다임 바꿀것"

예진수 기자   jinye@
입력 2019-03-12 18:07

홍남기, 8개 연구기관장과 간담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세종시 국책연구단지에서 연구원장들을 만나 최근 경제상황을 설명하며 경제 침체를 돌파할 고견을 부탁하고 있다. 연합뉴스

韓-日 경제 역동성 `역전`

"소득 3만달러를 최대한 많은 이들이 체감하도록 경제 패러다임을 바꿀 것입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겼지만 국민 가운데서는 체감을 못 하겠다는 사람들이 많다"며 "성장의 온기가 골고루 반영되도록, 성장의 과실이 나뉘도록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이 첫 과제"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세종국책연구단지에서 8개 연구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가 각고의 진통 끝에 왔으니 우리의 자세가 달라져야 한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 경제의 구조와 체제, 경제 성장의 질이 업그레이드되도록 체질개선과 혁신 노력을 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글로벌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신뢰가 구축돼야 한다"며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이 선진국 수준으로 잘 정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경제와 관련해서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긍정적인 모멘텀이 관찰된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고용·수출 등이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소비가 양호한 것이 다행이며 금융시장도 비교적 안정적인 추세"라며 "경제 심리지수가 상당 부분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는 것도 긍정적인 모멘텀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 활력을 되찾고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조그맣게 보이는 긍정적인 모멘텀을 이어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각 연구기관장에게는 경제 활력 제고 방안과 산업 혁신 가속화 방안, 민생 개선을 위한 정책 보강 방안 등을 조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영재 한국개발연구원(KDI) 부원장,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강현수 국토연구원장, 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손상호 한국금융연구원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이 참석했다.

예진수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