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신세계·농심 주총 비상…국민연금, 11개사 안건 `반대표`

김민주기자 ┗ 정재송 "코스피·코스닥 역차별 해소해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건설·신세계·농심 주총 비상…국민연금, 11개사 안건 `반대표`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19-03-13 11:05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책임 원칙) 도입 이후 정기 주주총회에서 찬성과 반대 중 어떤 의결권 행사를 할지 미리 공개했다.


13일 국민연금은 기금운용본부 홈페이지에 14일부터 20일까지 주주총회를 여는 23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먼저 공시했다.
이런 사전 공시는 지난해 7월 도입한 스튜어드십코드의 후속 조치로, 국민연금이 투자해 일정 지분 이상을 보유한 기업들의 주총안건에 대해 주총 전에 찬반 의결권을 사전 공시하기로 확정한 데 따른 것이다.

사전 공시 대상은 '국민연금이 10% 이상의 지분율을 가진 기업이나 국내주식 자산군 내 보유 비중이 1% 이상인 기업의 전체 주총안건과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에서 결정한 안건이다.

여기에 해당하는 투자기업은 2018년 말 기준으로 100개 안팎에 달한다. 공시된 의결권 행사 방향을 보면, 국민연금은 23개 상장사 중에 11개사의 1개 이상의 안건에 대해 반대표를 행사한다.

국민연금은 사내이사 선임과 사외이사 선임, 감사 선임 안건 등에 집중 반대표를 행사하며 상장사들의 이사회 견제에 주력한다.

국민연금이 사내이사와 사외이사·감사 선임 안건 등에 대해 반대표를 행사하기로 한 상장사는 △LG하우시스 △LG상사 △한미약품 △현대글로비스 △현대건설 △현대위아 △신세계 △농심 △풍산 등이다.



관심이 쏠리고 있는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연임에 대한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방향도 금명간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 주주총회는 27일 열린다.
그간 국민연금은 원칙적으로 의결권 행사 내용을 주총이 끝나고서 14일 이내에 공개했다. 다만 수탁자책임전문위 전신인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의 논의 안건 중에서 의결권전문위가 공개하기로 결정한 사안만 주총 전에 공개해왔다.

그동안 국민연금은 국민 노후자금 644조원이 넘는 돈을 굴리는 '큰 손'이지만, 반대 의견을 내지 않아 '거수기'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실제 작년 국민연금은 2864건의 안건에 의결권을 행사했는데, 이 중에서 찬성이 2309건(80.6%), 반대는 539건(18.8%)에 불과하다. 특히 반대의결권을 던진 주총안건 539건 중에서 실제 국민연금의 반대로 부결된 안건은 겨우 5건에 그쳤다. 반대의결권을 관철한 비율로 따지면 0.9%에 불과할 정도로 주총에서 거의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