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콩으로 속여 판매한 음식점 등 50곳 적발

황병서기자 ┗ 산림청, 목조건축활성화 세미나 열어

메뉴열기 검색열기

국산 콩으로 속여 판매한 음식점 등 50곳 적발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3-13 14:31
외국산 콩을 국산콩이라고 속여 두부·청국장 등의 요리를 판매해온 음식점 등 50곳이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8일까지 17일 간 수입 콩 취급업체와 두부류·콩나물 등 가공·유통업체, 콩 요리 전문 음식점을 대상으로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원산지 표시를 위한반 50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적발된 50개소 가운데 21곳은 중국 등에서 수입한 콩을 국산 콩이라고 속였고, 29곳은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았다. 농관원은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업체·업소는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고 미표시 업체·업소에는 과태료 765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업소별로 보면 콩을 두부 등으로 조리해 판매하는 음식점이 39곳으로 가장 많았다. 경북에 있는 한 두부요리 전문점은 중국산 콩 6톤(t)을 구매해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원산지를 미국산,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한 뒤 총 1600만원 상당의 순두부 정식과 손두부 메뉴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콩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는 7개소, 유통업체는 4개소 적발됐다. 인천 서구 한 가공업체는 지난해 9월부터 올 2월까지 미국산 콩으로 만든 두부와 순두부를 국산콩 손두부라고 속여 4600만원 상당을 위장 판매했다. 또다른 인천의 가공업체도 수입산 콩을 '매일매일 새로 만드는 즉석식품 100% 국산콩'으로 속여 약 2년 간 37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원산지 위반 품목 중에서는 두부류가 35건(70%)으로 가장 많았고 콩 12건(24%), 청국장 3건(6%)이었다.

농관원 관계자는 "콩의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에 소비자들이 원산지를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생산 농업인을 보호하고 소비자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지속적으로 원산지를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