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유럽서 "앱스토어로 경쟁업체 방해" 반독점법 위반으로 피소

윤선영기자 ┗ 슈퍼 비둘기로 변한 美 연준… "연내 추가 금리인상 없을 것"

메뉴열기 검색열기

애플, 유럽서 "앱스토어로 경쟁업체 방해" 반독점법 위반으로 피소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3-14 15:24
애플이 유럽에서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피소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는 애플이 앱스토어를 이용해 경쟁업체를 방해하고 있다며 애플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에 제소했다.
스포티파이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애플의 애플 뮤직보다 더 앞서 나가고 있다.

스포티파이의 전 세계 이용자 수는 작년 말 2억700만 명이었으며 그 가운데 9600만명은 유료 이용자였다.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 뮤직 서비스의 유료 이용자는 올해 1월 기준으로 5000만명이다.

스포티파이 최고경영자(CEO) 대니얼 에크는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선수와 심판 둘 다로 활동해 다른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자들에게 고의로 불이익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포티파이 측은 애플이 앱스토어에 앱을 출시한 업체들로부터 앱 판매액의 15∼30%에 달하는 수수료를 받고 있다며 이는 반독점법을 위반하는 '세금'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앱스토어에 앱을 출시한 업체들을 상대로 첫해에는 판매액의 30%를, 다음 해부터는 15%를 수수료로 받고 있다.

이 같은 고비율의 수수료를 피하기 위해 스포티파이를 비롯한 넷플릭스, 아마존 등은 앱스토어가 아닌 외부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이 결제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은 앱스토어를 통한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는 회사들에 앱 업데이트 출시를 막고 고객들과 소통하는 기능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불이익을 주고 있다고 스포티파이는 주장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