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증가폭 1년 만에 최저… 전세자금대출 비중 늘어난 듯

진현진기자 ┗ 코스피·코넥스 성장사다리… 바이오 등 80개기업 상장 문호 확대

메뉴열기 검색열기

주담대 증가폭 1년 만에 최저… 전세자금대출 비중 늘어난 듯

진현진 기자   2jinhj@
입력 2019-03-13 18:17

2월 주담대 잔액 613兆 달해
한은 "이달 수치보고 판단을"


금융당국의 노력 속에 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1년 만에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면 주담대에 포함된 전세자금대출 비중은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빚을 내 집을 사는 무리한 '갭투자'는 줄었지만, 당장 돈이 필요한 서민들에겐 은행 문턱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의미다.
13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2월말 은행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2조4000억원 증가한 613조원으로 집계됐다. 증가폭은 지난 1월(+2조7000억원), 2018년 12월(+4조9000억원)에 비해 축소됐다. 2018년 2월 1조8000억원 증가 이후 1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한은 금융시장국 관계자는 "주담대 완화는 부동산 호조시기에 정부의 정책이 시행됐고, 그 영향으로 안정세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월 주담대 중 전세자금대출 비중은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직 통계치는 나오지 않았지만, 최소 1조5000억원 이상이라는 게 한은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난 1월 주담대 증가폭 2조7000억원 중 전세자금대출 증가폭은 1조8000억원으로 67%정도를 차지했다.

한은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지난해 12월 1만1000호에서 지난 1월 1만3000호로, 2월에는 1만4000호로 늘었다.

아파트 전세 거래 물량이 늘어나면서 지난달 전세자금대출 수요가 견인됐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831조2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5000억원 늘었다.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해 12월 5조4000억원에서 1월 1조1000억원으로 줄었다가 다시 확대됐다.

일반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은행 기타대출은 전월 대비 1000억원 늘어 다시 증가 전환했다. 2월 말 기준 잔액은 217조원이다.

제2금융권의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 규모는 1조2000억원 줄었다. 특히 주담대는 1조4000억원 줄면서 전년 동월 대비 1조6000억원 축소했다. 업권별로 보면 △상호금융 1조3000억원 감소 △보험 1000억원 감소 △저축은행 2000억원 증가 △여전사 1000억원 감소 등의 추이를 보였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이 꺾였다가 증가했는데, 유의미하다고 판단하긴 힘들다"며 "1월은 설 상여금 등이 있어 신용대출이 줄었는데, 2월은 이 반사효과가 있을 수 있고 계절성이 강한 시기여서 3월 수치까지 보고 추이를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