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에 첫발 딛는 사람, 여성 가능성"

김광태기자 ┗ 대명호텔앤리조트, 차세대 골프스타 육성 나선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화성에 첫발 딛는 사람, 여성 가능성"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3-13 18:17

美 NASA 브라이든스틴 국장
우주인도 '女風堂堂'시대 열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책임자가 화성에 첫발을 디딜 인류가 여성일 수도 있다고 언급해 관심을 끌고있다.
13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짐 브라이든스틴 NASA 국장은 지난 8일 과학전문 주례 라디오 토크쇼 '사이언스 프라이데이'에 출연해 미국이 달에 복귀할 때 여성 우주인도 함께 가느냐는 질문에 대답하면서 그 가능성을 내비쳤다.

브라이든스틴 국장은 "틀림없이 그렇게 될 것"이라며 "사실 달에 내리게 될 다음 사람은 여성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성에 첫발을 딛는 사람도 여성일 수 있다는 것 역시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브라이든스틴 국장은 "NASA는 폭넓고 다양한 인재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달에 첫 여성이 발을 딛는 것을 학수고대하고 있다"고 했다. NASA 내 여성 우주인의 활약과 우주인 남녀 성비로 볼 때 그 가능성이 작지 않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NASA가 이달 29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진행할 여성 우주인만 참여하는 첫 우주유영도 여성 우주인의 위상 강화를 단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총 7시간에 걸쳐 진행되는 이 우주유영은 지상 지휘까지 캐나다우주국(CSA)의 여성 통제관이 맡아 여성들로만 팀이 구성됐다. 옛 소련의 여성 우주인 스베틀라나 사비츠카야가 1984년 처음으로 우주유영에 나선 이래 여성 우주인의 우주유영이 종종 있어왔지만 여성들로만 팀을 이뤄 우주유영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주유영에 참여하는 앤 매클레인(사진)과 크리스티나 코크는 2013년에 우주인으로 선발됐다. 이때 총 6100명이 몰려 역대 두 번째로 지원자가 많았다. 최종 선발된 우주인의 절반이 여성으로 구성됐다. NASA가 1978년 6명의 여성 우주인을 처음으로 받아들였을 때와는 큰 차이가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