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녹사평역에 `정원 있는 미술관` 조성…개장식 개최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서울시, 녹사평역에 `정원 있는 미술관` 조성…개장식 개최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19-03-14 14:33
지하철 녹사평 역이 '정원이 있는 미술관'으로 바뀐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14일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개장식을 했다.


시와 교통공사는 지난 1년여 간 역사 전체 공간을 시민에게 개방하기 위해 '녹사평역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지난 2000년 문을 연 녹사평역은 당시 서울시청 이전 계획에 따라 환승역으로 계획돼 다른 지하철역에 비해 대규모 (지하 1~5층, 6000㎡)로 지어졌다. 개통 당시엔 결혼식이나 영화·드라마 촬영지로 쓰였으나 시청 이전 계획이 무산되면서 특별한 활용방안을 찾지 못한 채 일반 교통시설로 쓰였다.
시는 지하예술공원 조성을 위해 당초 지하 2층에 있던 개찰구를 지하 4층으로 내리고 예술작품과 지하정원 등을 설치했다. '푸른 풀이 무성한 들판'이라는 뜻의 녹사평(綠莎坪)역 이름이 모티브가 됐다.


지하 4층의 원형홀은 600여 개 식물이 자라는 '식물정원'으로 조성됐다. 시민 정원사들이 상주하면서 화분을 가꾸는 등 다양한 정원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같은 층의 대합실에는 숲을 테마로 한 작품이 전시됐다. 지하5층 승강장은 색연필의 느낌이 살아있는 미술작품이 걸렸다. 지하 1층 갤러리와 지하4층 세미나실은 향후 전시나 강연회, 발표회 장소 등으로 활용된다.

한편 이날 개장식에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안규철 공공미술위원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녹사평역 공공미술 프로젝트 전 과정을 기록한 전시회도 열렸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